뉴스 > 정치

이낙연·정세균, '독도 표기' 日에 "도쿄올림픽 보이콧" [종합]

기사입력 2021-05-27 17:35 l 최종수정 2021-08-25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丁 "불가역적 우리 영토" 李 "올림픽정신 어긋나"
日 "삭제 요구 수용 불가" 기존입장 반복


일본이 도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에 성화봉송 코스를 소개하며 시마네현 위쪽에 작은 점을 찍어 독도를 마치 일본 땅인 것처럼 표기한 것과 관련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도쿄올림픽 보이콧을 언급하며 엄중하게 삭제를 요구했습니다.

이낙연 "독도는 과거부터 대한민국이 실효적 지배"

오늘(27일)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정부가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지도 속 독도 표기 시정을 요구하자 일본은 이를 묵살하고 있다.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대한민국의 영토인 우리 땅"이라며 "과거부터 현재까지 대한민국이 '실효적 지배'를 하고 있다. 시빗거리가 될 수 없는 명백한 진실"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올림픽 헌장은 스포츠의 정치적 선전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일본의 이런 행태는 인류의 화합을 추구하는 올림픽 정신에도 어긋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이 끝까지 거부한다면 정부는 올림픽 보이콧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단호하게 대처해야 할 것"이라며 "독도에 대한 우리 주권을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정세균 "삭제 거부 시 정부의 모든 수단 총동원"


어제(26일) 정 전 총리도 '일본올림픽 지도에 표기한 독도를 삭제하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일본의 행태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정 전 총리는 "일본 정부는 일본 올림픽 지도에 표기한 독도를 삭제하라. 끝까지 거부한다면 올림픽 불참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야 할 것"이라며 "독도는 불가역적 대한민국 영토"라고 밝혔습니다.

정 전 총리는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독도 연설을 인용하기도 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과거 독도 연설에서 "독도는 그냥 우리 땅이 아니라 40년 통한의 역사가 뚜렷하게 새겨져 있는 역사의 땅"이라며 "일본의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 가장 먼저 병탄되었던 우리 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일본이 러일전쟁 중 전쟁 수행을 목적으로 편입하고 점령했던 땅"이라며 "일본은 제국주의 침략사의 어두운 과거로부터 과감히 떨쳐 일어서야 한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일본 "수용 불가"…日누리꾼들 "보이콧 환영" 조롱도


앞서 외교부와 대한체육회는 해당 사실을 인지한 후 일본 정부에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일본 측은 "한국 정부와 대한체육회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주한일본대사관 고위 관계자는 해당 문제와 관련해 "독도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은 분명하다. '수용 불가'라는 기존의 입장에 변화가 없다"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독도 표기와 관련해 정치인들이 잇따라 목소리를 내자 일본 언론 산케이신문은 오늘 올림픽 지도에서 독도 표기를 삭제하지 않을 경우 도쿄올림픽 불참을 고려하겠다는 정 전 총리의 발언을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해당 기사를 접한 일부 일본 누리꾼들은 "오히려 반가운 소리"라며 우리나라의 도쿄올림픽 불참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이들은 "한국이 불참한다고 해서 곤란해지는 나라는 한 곳도 없다", "다케시마(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칭)는 일본 땅이다. 우리 땅을 우리가 표기한 건 당연한 일", "꼭 그랬으면 좋겠다" 등의 조롱 조의 댓글을 달아 가장 많은 추천을 받았습니다.


한편, 우리나라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일본과 한반도기에 그려진 독도를 두고 갈등을 빚은 바 있습니다. IOC는 올림픽 정신에 위배되지 않게 상호 양보하라는 취지의 결정을 내렸고, 우리 정부는 결국 일본 정부의 주장을 받아들여 한반도기 공식 깃발에서 독도를 지웠습니다.

[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 youchea629@naver.com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MBN 여론조사] 경기지사 김은혜 43.8% 김동연 43.2%…단일화 시 격차 벌어져
  • [MBN 여론조사] 계양을 이재명 50.8%…분당갑 안철수 60.8%
  • 뉴욕증시, 2년만에 '최악의 하루'…나스닥 4.73% ↓
  • 양향자, 복당신청 철회…"송영길·이재명 선거 사퇴해야"
  • 배우 김새론, 동승자 태우고 만취운전…변압기 '쾅'
  • "시체인 줄 알았는데"…저수지에 버려진 '리얼돌' 충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