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웅, 與 부동산 조사에 "뺑소니에 신호위반 딱지 끊는 꼴"

기사입력 2021-06-10 19:36 l 최종수정 2021-06-17 2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공개정보 이용 부동산 투기 사라져"
"사실상 면죄부…'짜고 치는 고스톱'"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 부동산 조사 결과에 따라 의원 12명에게 탈당을 권유한 것에 대해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뺑소니 사건에 신호 위반 딱지를 끊는 꼴"이라며 더 큰 범죄를 숨기기 위한 행동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오늘(10일)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가장 중요한 문제인 '미공개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가 사라졌다"며 "앞서 민주당이 약속한 '부동산 투기 특검(특별검사) 도입' 약속을 지켜라"라고 요구했습니다.

김 의원은 "기획부동산을 이용한 쪼개기 공유투자라는 가장 극악한 투기 수법은 지워지고 단순히 농지법 위반, 명의신탁만이 거론되고 있다"며 "입증이 곤란하거나 경미한 행정 법규 위반만 거론해 검찰 수사를 피하고 사실상 면죄부를 주는 방식"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전원주택용으로 맹지를 구입한 의원, 도로부지를 매입한 전 의원, 지분 쪼개기로 용인시 땅을 매입한 송철호 울산시장의 배우자, 관할지역 내 재개발 구역 주택 매입으로 전형적인 이해충돌 행위를 한 구청장에 대한 수사는 어디로 사라졌나"며 "결국 내부정보를 이용한 권력형 부동산 투기 의혹은 사라졌고, 그마저도 야당의 감사원 의뢰 문제로 호도되고 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탈당쇼, 그것도 비례대표는 의원직을 유지해주기 위해 맞춤형 출당 조치까지 취하는 대국민 기만극을 벌일 때가 아니다"라며 "내부정보를 이용한 권력형 부동산 투기는 탈당이 아니라 특검 수사로만 밝힐 수 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지금이라도 민주당은 부동산 투기 특검 약속을 지켜라"라며 "자신들이 한 약속도 지키지 못하는 정당이라면 그냥 지금까지 해왔듯 부동산 투기나 하라"라고 글을 맺었습니다.


한편, 민주당은 그제(8일) 권익위

의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 결과에 따라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소지(김주영·김회재·문진석·윤미향 의원), 업무상 비밀이용의혹 소지(김한정·서영석·임종성 의원), 농지법 위반 의혹 소지(양이원영·오영훈·윤재갑·김수흥·우상호 의원) 등 12명에게 탈당 혹은 출당 조처를 내렸습니다.

[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 jejuflower@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추돌 사고 30대 벤츠 운전자…"마약 투약했다" 진술
  • [단독] 강제로 약 먹이고 추행…보호관찰 대상자 또 재범
  • '델타 팬데믹' 곧 온다…인도서는 '델타 플러스' 발견
  • 24년 성폭행·4번 임신…남편이 된 계부 총기 살해한 프랑스 여성
  • "손정민 친구 측 합의금 요구는 일종의 협박"…국민청원
  • "어느 날 통장으로 1조 원이"…벼락부자 된 미국 여성 화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