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석열 X파일' 출처 첫 확인... 열린공감TV "우리가 만들었다"

기사입력 2021-06-24 07:54 l 최종수정 2021-07-01 0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취재 내용을 정리한 방송용 대본"
"정치적 음해 목적은 아니야"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가 자신들이 '윤석열 X파일' 여러 가지 버전 가운데 하나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 사진 = 유튜브 캡처
↑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가 자신들이 '윤석열 X파일' 여러 가지 버전 가운데 하나를 작성했다고 밝혔다 / 사진 = 유튜브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 관련 의혹을 정리했다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이 최소 3종류로 여러가지 버전으로 떠돌고 있는 가운데 그 중 하나는 친여 성향 유튜브 매체가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석열 X파일' 출처가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과거 친여 성향의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 측이 어제(23일) 오후 긴급 생방송을 통해서 자신들이 6페이지의 목차로 구성된 윤석열 X파일을 만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가장 많이 유통되는 6장 짜리 X파일을 우리가 만들었다"고 직접 밝힌 겁니다.

열린공감TV 관계자 A씨는 휴대폰을 꺼내 '윤석열 X파일'을 보여주며 윤 전 총장의 성장 과정과 윤 전 총장의 부인, 장모와 관련된 내용이 순서대로 정리된 목차를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이어 A씨는 "설마 시중에 도는 윤석열 파일이라는 게 우리가 만든 파일일까 반신반의하고 있다가 알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1년 동안 취재를 통해 방송용으로 만들었다"며 "페이지 분량은 300페이지"라고도 했습니다. 자신들이 방송한 내용이거나 앞으로 준비하고 있는 방송에 대한 내용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윤석열 X파일은 20장 짜리 하나, 6장 짜리 목차 하나, 출처가 불분명한 것 하나 총 3개로 알고 있다"며 장성철 평론가가 가지고 있는 파일은 아마 저희 게 아닌 걸로 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X파일 폐쇄하겠다는 장성철

정치평론가 장성철씨 ‘윤석열 X파일’ 논란 인터뷰 / 사진=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캡처
↑ 정치평론가 장성철씨 ‘윤석열 X파일’ 논란 인터뷰 / 사진=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캡처

한편 '윤석열 X파일' 논란을 점화한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장성철 소장은 한 방송사에 출연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에서 (X파일을) 달라고 하지 않았다"며 "그러면 필요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자신이 가지고 있는 X파일을 폐쇄하겠다고 전했습니다.

또 "명예훼손, 허위사실 유포가 될 수 있다", "선거에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공직선거법 위반도 될 수 있다"며 X파일을 공개할 계획이 없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장 소장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문서 2건에 대해서 "(자신에게 X파일을 전달해준 사람이) 6월 문건은 '여권으로부터 받았다'는 표현을 썼고, 4월 문건은 '어떤 기관으로부터 받았다'고 말해줬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치권 휩쓰는 '윤석열 X파일' 논란 계속될 듯


시민단체인 법치주의 바로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은 어제 '윤석열 X파일'을 만들고 유포한 성명불상의 최초 작성자를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민주당 송 대표는 지난달 '그동안 윤석열의 수많은 사건의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고 주장했고, 장성철 공감과논쟁센터 소장은 입수한 파일이 여권 쪽에서 작성된 것으로 들었다고 한다"며 "만약 송 대표 지시로 X파일이 작성되었다면 이는 명백히 권한을 남용한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라고 주장한 겁니다.

이어 "누가 무슨 이유로 X파일을 작성해 유포했는지 반드시 그 실체를 밝혀내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따라 관련 수사에 정치권의 이목이 쏠릴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윤석열

X파일'에 대해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야당 내부에서 여러 가지 자료를 정리했을 거로 추측한다"고 주장하고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사찰하나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하는 등 정치권 내 공방은 치열하게 이어질 전망입니다.



[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 heyjude@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전 카페서 남성 2명 숨진 채 발견…"대표와 직원 관계"
  • 태풍 '찬투' 남해상 관통…이 시각 여수는?
  • "전화 100통 돌려도 잔여백신 안 맞아"…오늘부터 2차 접종에 잔여백신 활용
  • [단독] '오토바이 절도' 겁 없는 10대들…경찰과 추격전
  • "참다 참다 찍었다"…반찬 한 칸은 '텅텅', 또 터진 軍 부실 급식
  • BTS 정국, 친형에 40억대 용산 아파트 증여…"합리적 절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