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간호사 만난 윤석열 '마이웨이' 이준석 "안철수와 비슷한 길은 안돼"

이수아 기자l기사입력 2021-07-22 19:20 l 최종수정 2021-07-22 2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실언 논란과 지지율 하락 지적 속에서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코로나19 극복에 힘쓰는 간호사들을 만나며 독자 노선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런 윤 전 총장에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위험하다며 "안철수 대표가 과거 미숙한 정치 판단을 했을 때와 비슷하다"고 입당을 압박했습니다.
이수아 기자입니다.


【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민생 행보의 일환으로 일선 간호사들과 만나며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간호사에 대한 처우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전 검찰총장
- "엄청난 전문직임에도 불구하고 과로와 힘든 상황에서 재직 기간도 길지 않고 이런 점이 한국 사회서 큰 문제라고 생각하고…."

지역과 직군을 넘나드는 이런 윤 전 총장의 독자 행보에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지율 추이가 위험하다며 독설을 날렸습니다.

안철수 대표가 과거 정치에 미숙했을 때와 비슷하다고 말한 겁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여의도 정치 거부라는 것이 안철수 대표께서 하셨을 때도 최종적으로 그렇게 좋은 선택이 아니었던 것처럼 이해하기 어렵다…."

그러자 윤 전 총장이 또 "여의도 정치가 따로 있고 국민의 정치가 따로 있냐"며 반박하는 등 양측의 기싸움이 치열합니다.

대권 도전 선언을 앞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국민의힘 의원과 만난 자리에서김경수 전 지사의 유죄에 대한 대통령 입장을 요구했습니다.

▶ 인터뷰 : 최재형 / 전 감사원장
- "여론조작의 수혜자라고 할 수 있는 대통령께서 그 부분에 대해 아무 입장이 없다 이런 형식으로 침묵을 지키시는 것은 온 국민을 무시하는 처사가 아닌가…."

또 감사원장 시절 월성 원전 감사에 대해서도 대통령에 의해 국가 시스템이 지켜지지 않았다고 말하는 등 현 정부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는 모습입니다.

MBN뉴스 이수아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 박준영 기자
영상편집 : 송지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진중권 "장제원, 꼭 고소하길"…이준석 "장제원이 회의 참여? 어머나"
  • 불법 카풀女, 신고한 남성에 "강제로 가슴 만져" 허위 신고
  • "누굴 뽑나요" 물음에…홍준표 "이재명 되면 망하고 윤석열 되면 혼란"
  • "직장 동료가 성폭행" 무고한 30대 여성, 징역 2년 법정구속
  • 이재명 vs 윤석열 외교안보 참모 맞붙는다…내일 심포지엄
  • '2월 개장' 더현대서울, 매장 천장 붕괴…3명 경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