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하위 88%에 25만 원' 2차 추경 합의…내일 새벽 통과

기사입력 2021-07-23 19:31 l 최종수정 2021-07-23 2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여야와 정부가 하루 종일 줄다리기 끝에 하위 88%의 국민에게 25만 원을 지급하기로 하는 내용의 35조 원 규모 예산안에 합의했습니다.
지금 국회에서 2차 추경예산안 처리가 한창 진행 중인데요.
국회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하겠습니다.
백길종 기자!


【 기자 】
네, 국회 로텐더홀에 나와 있습니다.


【 질문 】
결국 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은 물건너간 모양인데, 어떻게 된 건가요?


【 답변 】
여야는 오전부터 계속된 막판 협상 끝에 35조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안에 합의했습니다.

가장 관심을 모았던 재난지원금은 전 국민 지급 대신 하위 88%의 국민에게 1인당 25만 원 지급으로 결정됐습니다.

제외 대상으로는 종부세 부담자 등 고액자산 보유자도 논의됐었는데요.

결국 재산기준이 아닌 1인 가구 기준 소득 5천만 원 이상 등의 고소득자만 제외됐습니다.

민주당은 애초 전 국민 지급을 당론으로 정했지만, 2조 원의 국채 상환 유예를 반대해온 야당과 정부의 반대에 부딪쳐 이 같이 절충안을 찾은 것으로 보입니다.

소상공인 지원은 늘었습니다.

여야가 처음부터 지원을 폭넓게 하자, 이런 공감대가 있었던 만큼, 3조9천억 원에서 5조3천억 원으로 1조4천억 원 늘어났습니다.

소비 진작을 위해 고안됐던 이른바 신용카드 캐시백 삭감은 정부가 경기 활성화를 위해 남겨야 한다고 주장하며 4천억 원 삭감에 그쳤습니다.

국회는 잠시 뒤 10시에 본회의를 열고, 새벽에 추경안을 처리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영상취재 : 민병조·김준모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미국 최대의 적, 중국 아니었나?"…58%가 이 나라 찍었다
  • 증여받은 시골 땅에 구옥 걸쳐 있어도 '중과'…예외 없는 종부세
  • "말다툼하다 홧김에"…어머니 둔기로 살해한 20대 아들
  • "아빠가 생일선물로 7000만 원 주셨다" 사연에 누리꾼들 "신고한다"…왜?
  • 조동연 측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軍 폐쇄성으로 신고 못 해”
  • '이재명 영입인재' 최예림의 5년 단골 식당 사장이 한 말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