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경선 버스 마지막 승객' 윤석열 국민의힘 전격 입당

우종환 기자l기사입력 2021-07-30 19:20 l 최종수정 2021-07-30 1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당초 8월 입당설이 제기되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돌연 8월도 되기 전 전격 입당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경선 버스'에 마지막 승객이 탑승했다며 환영했습니다.
우종환 기자입니다.


【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권영세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에게 입당 원서를 건넵니다.

8월 입당설이 거론되던 윤 전 총장이 예상보다 빨리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이 주축이 돼야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는 만큼 경선 과정에 처음부터 참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전 검찰총장
- "제1야당 국민의힘이 주축이 돼서 정권교체가 이뤄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고 초기 경선부터 참여하는 게 공정하고 맞는 거로 생각해 왔습니다."

경선룰은 당에서 정해진 대로 따르겠다면서도 본선 경쟁력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윤 전 총장 참여로 '경선 버스'가 정시 출발할 수 있게 되자 이준석 대표와 당내 경쟁 주자들은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경선 버스론에 윤석열 총장께서 화답해주셨고, 심지어 버스 출발 한 달 전에 먼저 앉아계시겠다는 의지를 밝히셨기 때문에 그 의미가 상당하다…."

▶ 인터뷰 : 최재형 / 전 감사원장
- "어떤 나라로 만들어나갈 것인가 비전을 가지고 윤 후보와 함께 고민하면서 저 나름대로 강점을 가지고 경쟁하도록 하겠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여권이 바라는 야권 분열 카드와 불확실성이 소멸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역사와 국민 앞에 당당할 수 있는 경쟁을 하자"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우종환입니다. [ ugiza@mbn.co.kr ]

영상취재 : 박준영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中 왕이 방한 "뺨 석 대나 얻어 맞았다"…대형사고라고 하는 이유
  • 대장동 여파? 이재명, 1주 만에 4.2%P↓…尹 28.8% 1위 탈환
  • 국민의힘, 국정농단 이후 첫 40%대 지지율…민주당 32.5%
  • 김현종, 이재명 지지 선언 "동서화합·글로벌 대통령 하길 바란다"
  • 윤석열 "이낙연 꼼꼼함·이재명 깡 닮고파"…추미애 질문엔 '진땀'
  • [영상] "팔다리 없어도"…웨딩드레스 입은 남성의 감동스토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