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재명 측 尹 '술꾼' 지적에…이준석 "음주운전 하신 분이"

기사입력 2021-08-02 09:02 l 최종수정 2021-08-09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재명 측 尹 '술자리 회동'에 "술꾼으로 살든가"
"민주당은 대놓고 마셔 놓고…음주운전이라도 했나"

지난 2019년 10월 회동한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김경수 전 경남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 지난 2019년 10월 회동한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김경수 전 경남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이재명 캠프의 박진영 대변인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술꾼'이라고 맹공을 가한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 지사의 음주운전 전력을 꼬집으며 "더불어민주당은 대놓고 후보들끼리 모여 술 마셔 놓고 왜 지적하나"라고 맞대응했습니다.

이 대표는 어제(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 김경수 전 경남지사 등과 술자리 회동을 한 사진을 올린 뒤 "내로남불 그만 하십시오"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재명 측 "尹, 코로나 19 위기에 역행하는 음주 파티"


어제 오후 이 지사 캠프의 박 대변인은 "코로나 19 위기에 역행하는 음주 파티를 중단하라"며 윤 전 총장을 맹비난했습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는 '치맥'을, 부산에서는 국회의원들을 만나 '돼지국밥 낮술'을, 금태섭 전 의원과는 그제(31일) 저녁 번개 약속을 잡아 '소주'를 마시며 만찬을 즐겼습니다.

이를 두고 박 대변인은 "대권 후보가 술자리를 전전하는 것이 코로나19 방역에 적절한 행동인가"라며 "(윤 전 총장의 행보는) 혹서기에 노동하는 국민 정서에 부합하지 않는다. 늘 잠에 취한 공주 같았던 박근혜 대통령과 오버랩된다. 그냥 술꾼으로 살든가"라고 거세게 비난했습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현재 제3지대에 머물고 있는 금 전 의원과 윤 전 총장을 한데 묶어 "참 가관이다. 배신의 아이콘들의 소주 파티라니. 최후의 만찬이 될지어다"라고 일갈했습니다.

이준석 "술꾼? 尹이 음주운전이라도 했나"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 사진=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술꾼으로 살라니. 윤 전 총장이 음주운전이라도 했나"라며 이 지사의 음주운전 전력을 우회적으로 지적했습니다. 이 지사는 2004년 음주운전 혐의로 벌금 150만 원을 선고받은 바 있습니다.

이 대표는 "오히려 음주운전을 하신 분에게 해명하라니까"라며 "2004년 이대엽 시장의 농협 부 정대출 사건을 보도한 권 모 기자가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한 사건을 무료 변론하던 중 이 지사의 측근을 만나 증언을 수집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고 아리송하게 해명하는 게 문제"라고 맞대응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대놓고 후보들끼리 모여서 술 마셔 놓고는 왜 지적하나. 자료사진 보고 내로남불 그만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최근 범야권 인사들과 '술자리 회동'을 하며 외연 확장의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윤석열 캠프 측은 "국민의힘 입당 이후에도 다양한 국민의 참여를 이끌 것"이라며 보폭 확장 의지를 밝혔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28.1%·이재명 24.4%·이낙연 14.7%…양자대결서 홍준표 우세
  • '헝다 파산설'에 암호화폐 시장도 '휘청'...비트코인, 한 달 전보다 13%↓
  • 30대 베트남 남성, 음주 상태로 어선에서 소변보다 바다에 빠져 사망
  • 중국인 1명이 5년간 건강보험 29억 혜택…"무임승차" 비판도
  • 문준용, 양구군서도 7천만 원 배정…2년 6개월간 2억 넘는 예산
  • 국내서 10억 벌던 이재영·이다영 자매…5500만 원 받고 그리스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