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장제원, 윤석열 극찬 "노무현부터 김영삼·박정희까지 다 닮아"

기사입력 2021-08-12 16:04 l 최종수정 2021-08-19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尹, 박정희·김영삼·노무현 전 대통령과 유사"
"상식있는 나라 만들 듯"…갈등설엔 말 아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총괄실장인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윤 전 총장은 박정희·김영삼·노무현 전 대통령의 모습과 유사하다"며 극찬했습니다.

오늘(12일) 장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매력에 푹 빠졌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장 의원은 윤 전 총장과의 일화를 소개하며 "다음 날 일정 이야기를 하기 위해 윤 전 총장 댁에 가면 라면도 끓여주신다"면서 "라면을 끓일 때 계란 2개냐고 물어보셨다. 굉장히 투박하고 서민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윤 전 총장의 이런 모습이 우리나라 지도자 중 노무현 전 대통령과 닮은 것 같다"며 "직설적이고 투박한 이런 모습들은 김영삼 전 대통령의 가지치기를, 본류만 크게 크게 치고 나가는 모습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추진력을 떠오르게 한다"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래서 윤석열식 정치를 제대로 하면 대한민국을 반듯하고 상식이 살아있는 나라로 만들 수 있다는 믿음이 있다"며 "이게 제가 윤석열 캠프에 합류한 이유"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 전 총장의 갈등설에 대해서는 "무슨 갈등설이 있었다는 얘기냐"며 "자꾸만 확대해석하니 문제가 되는 것"이라고 말을 아꼈습니다.


한편, 지난 2018년 국회 법제사법위원으로 있던 장 의원은 서울중앙지검장·검찰총장 임명 인사청문회와 국정감사에서 윤 전 총장을 강도 높게 검증해 '악연'·'윤석열 저격수'

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장 의원은 "비판을 했음에도 저를 중용한 것이 윤 전 총장의 포용력"이라며 "윤 전 총장은 공정과 상식, 정의라는 시대 정신을 이미 선점했고, 살아있는 권력에 저항하는 정의감을 표현하면서 그게 스토리가 돼 팬덤이 만들어졌다"라고 호평했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홍준표 "너는 모르지 하듯 묻는 그 태도 참 역겨웠다"
  • 성추행 폭로 당한 이근 "용호야, 너 강제추행 영상 잘 돌아다닌다"
  • 정용진, 225억 美 비버리힐스 저택 매입…영화관·수영장까지 '초호화'
  • "월 수익 500만 원"…대학 졸업 후 '도배사' 된 27세 여성
  • "김선호, 내게 큰 은인"…'술·여성편력' 주장 반박한 대학동기
  • 야옹이 작가, 모더나 2차 접종 맞고 통증 호소…"팔꿈치까지 관절통"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