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뉴스피플] '취임 100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내년 대선 승리 2030에 달려"

이수아 기자l기사입력 2021-09-19 19:20 l 최종수정 2021-09-19 20: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젊은 세대의 지지를 받으며 헌정 사상 최초로 30대 당대표 자리에 오른 인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죠.
추석 특집 뉴스피플, 오늘은 취임 100일을 맞은 이 대표를 만나 추석 연휴 이후 내년 대선 전략을 들어봤습니다.
이수아 기자입니다.


【 기자 】
임기 초반 지하철과 따릉이 자전거를 타는 당 대표로 유명했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최근 전기차를 샀지만 대중교통 사랑은 여전합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지금도 전기차는 간단히, 가까운 데 갈 때 정도 이용하지 오늘도 저 지하철 타고 출근했거든요."

그만큼 시간을 쪼개 특히 젊은이들과 더 많이 소통하겠다는 뜻도 반영됐는데 이 대표는 결국 내년 대선 승리도 2030 세대에 달렸다고 진단했습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아르바이트하는 와중에 시간이 없어도 투표하러 갈 수 있느냐, 이런 문제거든요. 구체적인 아젠다를 잡아야 되는 거죠. 막연하게 '안티 문재인'이 아니라 '아, 진짜 세상 바뀌겠구나'…."

그런 면에서 현재 국민의힘 경선이 경선 초반 특정 후보와 자신의 갈등 때문에 유권자들의 흥미를 끌만한 이벤트를 못 만들고 있다고 아쉬움을 표현했습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경선이란 건 일단 재밌어야지 지지층이 확대되는 거거든요. 저희 전당대회가 얼마나 재밌었습니까. 아직은 그런 게 나타나지 않아서 아쉽습니다."

1위를 다투는 윤석열 홍준표 후보 간 갈등에 대해서는 대선 경선 과정에서 그럴 수 있지만 단순한 의혹으로 논란을 키우는 건 자제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그냥 옆에서 뿅망치로 때리고 간 정도다 이렇게 보는데. 진짜 이게 뿅망치이기에 망정이지 더 위험한 도구였다면 큰일 날 뻔했습니다."

2030세대의 지지를 얻고 4050세대를 위한 부동산 등의 경제 정책 대결에서도 민주당을 이겨 정권교체를 이루겠다고 밝힌 이 대표.

대선과 함께 치러질 종로 지역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설에 대해선 일단 선을 그으면서도 여지를 남겼습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 "상계 국회의원이 되려고 지금까지 고생해 온 측면이 있습니다. (다만) 상대 입장에선 이준석이 아니라고 패를 지워버리는 순간부터 고민이 줄어들거든요."

정치권을 깜짝 놀라게 하며 '0선 대표'가 돼 제1야당을 이끄는 이 대표가 거대 여당을 상대로 대선 승리까지 이뤄낼 수 있을지, 추석 이후 행보에 관심이 쏠립니다.

MBN뉴스 이수아입니다.

영상취재 : 김재헌 기자, 조병학 PD
영상편집 : 이주호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MBN 여론조사] 이재명 37.9% vs 윤석열 43.3%…윤 우세 2주 만에 다시 접전
  • [MBN 여론조사] 국민의힘 36.4%-민주당 31.7%…尹 43.3%-李 37.9%와 차이 왜?
  • 이재명, '조국 사태' 사과…"공정성 기대 실망시켜 죄송"
  • '잠행' 이준석 "당무 거부? 윤석열에 보고 받은 적이 없는데"
  • "가둬놓고 목 졸라"…대만 국회의원, 데이트폭력 피해 사실 고백
  • "2살 아이 뱃속서 집게 부러져"…사과 요구하자 병원 측 "돈 문제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