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대장동 내전' 번지나…"공동 대응" vs "불안한 후보"

주진희 기자l기사입력 2021-09-23 19:31 l 최종수정 2021-09-23 1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보수 야당의 압박에는 단호한 자세를 보였지만,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는 고민이 많습니다.
이재명 후보가 공동 대응을 제안했지만, 추격자인 이낙연 후보는 "불안한 후보로는 안되고, 화천대유가 없게 하겠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주진희 기자입니다.


【 기자 】
호남 경선을 앞두고 이낙연 후보는 이재명 후보에 대한 압박을 이어갔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연일 불안한 후보는 안 된다고 강조하며, 제2의 '화천대유'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단기적으로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의 핵심인 화천대유와 같은 민간사업자가, 그와 같은 문제가 반복되지 않도록…."

반면에 다른 후보들은 '대장동'은 야권 공세라는 입장입니다.

추미애 후보는 고발사주 의혹을 덮으려는 야당 정치공세라며, 이낙연 후보에 날을 세웠고

▶ 인터뷰 :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CBS 김현정의 뉴스쇼)
- "특히 이낙연 후보 쪽 캠프 인사들은 이걸 가지고 공격을 하니까, 물타기 프레임 전환을 도와주는 꼴이 됐죠."

김두관 후보도 SNS에 "보수언론이 만들어내고 국민의힘이 나발불고 우리 당 후보까지 부화뇌동하면서 벌어졌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런 지원에 이재명 후보도 화답했습니다.

"진실 앞에 같은 마음인 것에 감사하고 우리 당 후보들의 공동대응을 제안한다"며 "야당의 후안무치한 저질 정치공세에 함께 맞서자"는 글을 올렸습니다.

대장동 의혹을 둘러싸고 민주당 내전 우려까지 나오는 가운데, 이재명 이낙연 두 후보의 신경전이 날로 거세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주진희입니다.[jhookiza@naver.com]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그래픽 : 강수연·이경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그만 끝내고 싶다"…30대 경찰, 유서 남기고 극단 선택
  • '대장동 핵심' 남욱 귀국…검찰, 체포 뒤 영장 청구
  • "다들 보고만 있었다" 전철 안에서 성폭행...美 '충격'
  • 95세 송해, '전국노래자랑' 후임 MC 질문에 "이상용? 아니면 이상벽?"
  • 김어준 "이재명 28%가 민심? 역선택 넘어선 조직표 동원"
  • 배우 정준호 대주주 회사, '직원 임금체불·임원 욕설'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