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개그맨 서승만 "이재명 대장동 씹는 애들, 대장암이나 걸렸으면"

기사입력 2021-09-24 08:21 l 최종수정 2021-10-01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李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해외에서도 칭찬”
논란 일자 사과…“잘못 뉘우치고 있어”


개그맨 서승만 씨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과 관련해 “대장동 씹는 애들은 대선 끝나고 배 아파서 대장암이나 걸렸으면 좋겠다”고 말해 뭇매를 맞았습니다.

24일 정치권에 따르면 서 씨는 지난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장동 개발은 해외에서도 칭찬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서 씨는 문화‧예술분야 이 지사 지지 모임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해당 발언을 놓고 ‘지나친 표현’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서 씨는 문제의 게시글을 삭제하고 오늘 사과에 나섰습니다.


서 씨는 “며칠 전 대장동 관련 포스팅 내용에 절대 써서 안 될 말을 쓴 점 정중하게 사과 드린다”며 “대장동이라는 부분으로 말장난을 생각 없이 대장암으로 표현한 부분에 대한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있다”고 했습니다.

이어 “웃음에 대한 오만함으로 자아도취 했다. 대장암의 고통이 얼마나 심각한지 생각지도 못한 채 포스팅 후에도 잘못을 빨리 인지하지 못한 부분이 더욱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아울러 “경솔했던 부분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마음 상하신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 다시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겠다”라고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앞서 서 씨는 이 지사의 당내 경쟁자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글도 올린 바 있습니다. 그는 “여론 때문이라고 거짓말하다 들켰네. 그래서 뭔 대통(대통령)을 꿈꿔 꼴X이구만”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는 대선 후보 간 ‘명낙대전’이 격화하면서 본선 ‘원팀’ 체제가 요원해지는 등 이 전 대표가 이 지사를 향한 네거티브 공방을 이어가자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또한 이 전 대표가 의원직 사퇴를 한 것과 관련해 “책임감 더럽게 없네. 사퇴하면 다냐”라고 힐난했습니다.

한편,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직 시절 불거진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에 대해 “부정하거나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직과 공직을 사퇴하도록

하겠다”며 “이미 2018년 재판에서 성남시민에게 환원한 것이 본질이라고 결정이 난 일인데 지금 와서 난장판 소재가 된 것은 오로지 마타도어 때문”이라며 해당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다만 “수사가 진행되면 얼마든지 받겠다”면서도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에는 응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 "유동규에 배신감…김만배, 잘 알지 못하는 사람"
  • [속보] 중국 3분기 경제성장률 4.9%…시장 전망 못 미쳐
  • 송영길 "우리 문 대통령 너무 착하시다…이재명은 달라"
  • 강민국 "조국 일가, 134억 원 안 갚았다…변제독촉 부족"
  • "당근에서 130억 판매?"…당근마켓 재벌 등장에 '시끌'
  • '현대차 타고 온 아저씨' 밥값 깎아준 홍신애 셰프…"정의선인 줄 몰랐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