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공약 표절' 윤석열·유승민 공방…'박근혜 탄핵' 소환

조창훈 기자l기사입력 2021-09-25 19:30 l 최종수정 2021-09-25 1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민의힘은 윤석열 후보와 유승민 후보 간의 공약 표절 논란이 나흘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윤 후보 측이 유 후보의 아킬레스건인 박 전 대통령 탄핵까지 꺼내 들면서 양측의 갈등은 최고조로 치닫는 모습입니다.
조창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윤석열 후보의 '군 복무자 청약 가점제' 등 공약이 자신의 공약과 유사하다며 표절 의혹을 제기한 유승민 후보.

▶ 인터뷰 :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지난 23일)
- "우리 정책그룹에 계신 분들이 전부 일일이 수십 명을 인터뷰해서 얻은 결과거든요."

▶ 인터뷰 : 유승민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지난 23일)
- "저한테 인터뷰 결과를 좀 주십시오."
- "알겠습니다."

윤 후보 측이 오늘(25일) 새벽 SNS를 통해 48명의 인터뷰 참여자 명단을 공개했지만 '동문서답'이라며 비판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유승민 /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MBC라디오 '정치인싸')
- "그런 제안이 들어 있는 자료를 제가 보면 수긍하겠다. 자료는 안 주고 이상한 명단을 주시더라고요."

그러자 윤석열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유 전 의원이 지난 대선 때 내놓은 '최저임금 1만 원' 공약은 문재인 후보를 표절한 것이냐"고 몰아붙였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언급하며 "지금도 해명에 바쁜 유 후보가 악의적 프레임을 내건 것은 내로남불"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이런 가운데홍준표 후보는 SNS에 "어렵게 살았지만 이재명 후보처럼 부자를 증오해 본 일이 없다"며 다시 한 번 이 지사와 대립각을 세웠고.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광화문에서 탈원전 정책을 중단하라는 1인 시위를 했습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취재 : 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2010년 이재명 서명 대장동 문건 입수…검찰 수사 '삐걱'
  • 윤석열 "화나게 하려던 것 아냐"…민주 "전두환과 쌍둥이"
  • 구속영장 불발된 남욱…"'50억 클럽' 2명만 전달"
  • 위드 코로나 앞두고 사망자 급증…"23~25일 접종률 70% 도달"
  • '돈다발 제보' 박철민 "이재명에게 사진 속 돈 전달한 것 맞다"
  • 김선호, 눈물의 심리상담 결과 '재조명'…전문가 "내적 갈등 보인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