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준석 "곽상도 거취 신속히 정리해야"…오늘 5시 긴급 최고위 소집

기사입력 2021-09-26 13:42 l 최종수정 2021-10-03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 대표 "당헌·당규상 최고위 의결 통해 품위 유지 의무 위반 들어 제명 가능"
당직자 "자진 탈당하면 꼬리 자르기 모양새, 당 차원의 단호한 징계 필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곽상도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50억 원에 달하는 퇴직금을 받았다는 보도에 대해 "곽 의원의 거취 문제를 신속히 정리해야 한다"며 긴급 최고위를 소집했습니다.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인 이 대표는 오늘(26일) "김기현 원내대표에게 가급적 오늘 중 긴급 최고위를 소집해 이 문제를 논의하도록 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일단은 다른 최고위원들과 논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제 의견을 기반으로 논의를 해보라고 한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그러면서 "당헌·당규상 최고위 의결을 통해 품위 유지 의무 위반을 이유로 제명이 가능하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따라서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날 오후 5시 긴급 최고위를 소집해, 회의에서 곽 의원에 대한 중징계를

의결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됩니다.

이에 대해 한 당직자는 "곽 의원이 자진 탈당해버리면 꼬리 자르기 하는 모양새가 된다"며 "당 차원의 단호한 징계 조치가 필요하다는 게 지도부 내 지배적 의견"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는 "만일 최고위가 제명을 의결하면 내일(27일) 의원총회를 열어 제명을 확정 지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홍준표 "너는 모르지 하듯 묻는 그 태도 참 역겨웠다"
  • 성추행 폭로 당한 이근 "용호야, 너 강제추행 영상 잘 돌아다닌다"
  • "한류스타도 당했다" 2,500억 기획부동산 사기…개그맨은 투자 유도
  • "월 수익 500만 원"…대학 졸업 후 '도배사' 된 27세 여성
  • "김선호, 내게 큰 은인"…'술·여성편력' 주장 반박한 대학동기
  • 야옹이 작가, 모더나 2차 접종 맞고 통증 호소…"팔꿈치까지 관절통"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