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범계 "대장동, 검찰 진상규명이 합당"…조수진 "특검 자처해야 마땅"

신동규 기자l기사입력 2021-09-27 1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박범계 "특검은 세팅 과정 꽤 걸려"
조수진 "민주당 '국힘의힘 게이트' 주장…특검 반대할 이유 없어"

박범계 법무부 장관(왼쪽)과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오른쪽) / 사진 = MBN
↑ 박범계 법무부 장관(왼쪽)과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오른쪽) / 사진 = MBN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담당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밝혔습니다. 야권의 거센 특검·국정조사 요구에 사실상 반대한다는 뜻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박범계 "검찰이 신속·치우침 없이 진상규명"

27일 박 장관은 법무부 과천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의혹 수사에 특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특검은 특검법을 통과시키고, 특별검사를 임명하고, 세팅하는 과정이 꽤 걸린다. 그렇다고 검찰이 손을 놓고 있을 수는 없다"면서 "검찰이 신속하게, 치우침 없이 진상규명을 하는 것이 합당한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서울중앙지검이 이 사건을 합당한 규모로 사건의 진상을 공정하게 파헤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에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야당 관계자들이 대장동 사업과 관련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건은 현재 공공수사2부에 배당된 상태입니다.

조수진 "대장동 인허가권자 이재명"

이런 가운데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대장동 개발사업의 책임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특검을 피할 명분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27일 조 최고위원은 국민의힘 최고위원회 모두 발언에서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의 본질은 간단하다. 원주민의 땅을 싼값에 수용해 비싸게 판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또 당시 대장동 개발의 인허가권자가 이재명 후보라면서 "특검 피할 명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대장동 개발사업은 "성남도시개발공사라는 관과 화천대유라는 민간이 결탁했고, 관이 나서서 원주민이나 입주자에게 돌아갈 이익을 불과 몇 명에게 몰아준 것"이라면서 "이처럼 기막힌 구조를 설계한 사람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이재명 지사는 지난 14일 기자간담회에서 대장동 개발은 본인이 설계했다고 밝힌 바 있다"며 "말도 안 되는 특혜 구조를 몰랐다면 철저하게 무능한 것이다. 말도 안 되는 특혜 구조를 알고도 해줬다면 비상식, 부패의 공모자가 된다"고 이 후보를 압박했습니다.

아울러 "의혹의 핵심으로 지목된 인사는 이재명 지사의 성남시장 시절 핵심 측근이기도 했다"며 "사건에는 정치권과 법조계 유력 인사들이 줄줄이 관련돼 있음이 확인되고 있다. 돈이 어디로, 어떻게 흘러들어갔는지 등 의혹이 한두가지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힘이 지난주 제출한 특검법안과 관련해 "중립적인 특검에 수사를 맡겨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면서 "의혹 당사자인

이재명 지사, 더불어민주당은 이 사건을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해왔다. 특검을 반대할 이유가 전혀 없고, 자처해야 마땅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나 더불어민주당이 떳떳하다면 친정부 검찰과 경찰의 '봐주기 수사'에 기대지 않을 것"이라며 특검에 대한 이재명 지사와 더불어민주당의 분명한 답변을 요구했습니다.

[신동규 기자 easternk@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대장동 전담수사팀 불협화음?…'부실 압수수색' 뒷말도
  • 최재형, 홍준표 캠프 합류…잠시 뒤 자택 회동
  • [뉴스추적] '불꽃' 튀는 첫 맞수토론…숨은 전략은?
  • 직장동료가 낸 축의금 '5000원'…"사정이 있겠지" vs "손절 의사"
  • [영상] '차 쌩쌩' 고속도로 1차선에 나타난 원더우먼의 정체 알고보니...
  • '48년간 200억 원 기부'…아이유·유재석 제친 연예계 기부왕은 누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