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찢기고 불타는 '조국의 시간'…이낙연 지지자들 반발 이유는?

기사입력 2021-10-14 16:19 l 최종수정 2021-10-14 16: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조국 “이낙연 경선결과 승복” 글 올려
이낙연 지지자들 “본색 드러내 고맙다”

'조국의 시간'이 찢기고 불에 타 훼손된 모습.  / 사진=트위터 캡처
↑ '조국의 시간'이 찢기고 불에 타 훼손된 모습. / 사진=트위터 캡처

최근 소셜미디어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저서 ‘조국의 시간’이 갈기갈기 찢어진 채 훼손되거나, 불에 태우는 사진들이 올라왔습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13일 조국 전 장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낙연 후보의 승복으로 민주당 경선이 끝났다”며 “제안 하나 하겠다. 자신이 반대했던 후보에 대한 조롱, 욕설, 비방 글을 내립시다”라는 글을 올리면서 시작됐습니다.

조 전 장관이 '승복' 표현을 '수용선언'으로 수정했다. / 사진=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 조 전 장관이 '승복' 표현을 '수용선언'으로 수정했다. / 사진=조국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글이 게재된 후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들은 ‘승복’이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을 놓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수용 선언’으로 수정했습니다.

그러나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의 반발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조 전 장관 페이스북 게시물 댓글창에는 훼손된 ‘조국의 시간’ 책과 함께 “내가 너 응원하려고 서초동 다녔냐. 변호사비 도움 되라고 책 50권 샀다가 나눠주고 남은 것 다 찢어버리겠다”며 “본색 드러내서 고맙다. 넌 이제 아웃이다”라고 분노했습니다.

이어 다른 지지자들도 휴지통에 책을 버리고, 가스불에 책을 태우는 사진으로 올리며 “안녕히 가세요”라고 적었습니다. 또한 “실망했다”, “이재명 지지한다는 본심을 드러냈다. 그동안 어떻게 참았냐”라고 했습니다. 현재 조 전 장관은 해당 게시물을 숨김 처리한 상태입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의 지지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조국의 시간'이 찢겨 있는 사진을 올렸다. / 사진=트위터 캡처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의 지지자로 추정되는 인물이 조국의 시간'이 찢겨 있는 사진을 올렸다. / 사진=트위터 캡처

조국 전 장관의 저서 '조국의 시간'이 휴지통에 버려졌다. / 사진=트위터 캡처
↑ 조국 전 장관의 저서 '조국의 시간'이 휴지통에 버려졌다. / 사진=트위터 캡처


한편, 이 전 대표는 13일 “대통령 후보 사퇴자 득표의 처리 문제는 과제를 남겼지만, 그에 대한 당무위원회 결정은 존중한다”며 경선결과를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어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며 경선 과정에서 노출된 분열상을 봉합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은 오늘 민주당

경선 결과에 대해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며 대선후보 선출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소송인단은 총 4만 6천여 명 규모로 민주당 당원들과 일반 시민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들은 결선투표 취지 훼손, 선거관리 중립 의무 위반, 민주적 절차 위반 등을 이유로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36.4%-이재명 36.3%…李, '캐스팅보트' 20대서 尹 역전
  • 靑 "베이징올림픽 보이콧 검토 안 해…종전선언과 무관"
  • 경실련 "문재인 정부에서 서울 집값 두 배 올라"
  • 추미애 "쥴리 실명 증언 등장"…윤석열 측 "강력한 법적 조치"
  • 추미애, 회초리 들고 윤석열 종아리 매질…'尹 잡는 매' 재등장
  • '여성=젖소' 묘사한 서울우유 광고…논란되자 동영상 '비공개' 전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