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전여옥 "전두환 잇겠다는 홍준표, 큰절한 원희룡…尹 망언한 적 없어"

기사입력 2021-10-20 18:46 l 최종수정 2021-10-27 1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석열 발언 중 틀린 말 있느냐” 반문
“尹 때리기, 여야 불문 ‘원팀’인 듯”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전두환 옹호 발언’으로 논란이 불거진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뭐 틀린 말 했나”라고 두둔했습니다. 또한 전두환 씨를 향한 대권 경쟁 주자들의 과거 언행을 지적하며 “옹호 발언보다 수위가 높다”고 비판했습니다.

오늘(20일) 전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 때리기가 여야 불문 원팀인 듯하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고 발언했습니다.

이에 여권은 물론 같은 당 대권 경쟁 주자들의 질타가 쏟아지자 “대통령이 되면 각 분야 전문가 등 인재를 적재적소에 기용해 제 역량을 발휘하도록 하겠다는 것이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또한 역사관에 대해 지적을 받자 “전두환 정권이 독재를 했고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했던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진화에 나서는 듯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 같은 해명에도 여진이 계속되자 전 전 의원은 “독해력이나 이해력을 거들 필요 없이 최고 전문가에게 일임하는 행동을 강조한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을 감쌌습니다.

이어 “당시 김재익 수석이 진짜 경제 대통령을 잘했는데 현 정권은 장하성, 김수현, 김상조 전 정책실장과 김현미 국토부 장관으로 인해 국민이 고생하고 있다”며 오히려 현 정권을 비판했습니다.

아울러 “윤 전 총장은 12·12 모의재판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사형을 선고해 몸을 숨겼던 개인사가 있다”며 “그런데 맹공을 퍼부은 홍준표 의원은 지난 2017년 ‘박정희와 전두환을 잇는 TK 희망이 되겠다’라고 했다. 옹호 발언보다 수위가

높지 않으냐”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윤 전 총장에게 직격타를 날렸지만 전 전 대통령에게 넙죽 엎드려 큰 절도 했었다”며 “윤 전 총장은 망언한 것이 없다. 그가 밝힌 입장문도 적절했다. 이걸 읽고도 공격한다면 극성 친문이거나 민주당 지지자”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신규확진 5,327명·위중증 752명···또 '역대 최다'
  • [선택 2022] '조국 사과' 놓고 시끌…윤석열·추미애 신경전
  • "미추홀구 교회 오미크론 의심자 발생, 시설 내 첫 집단감염"
  • '사생활 논란' 조동연 사퇴…이재명 "모든 책임 제가 지겠다"
  • '잠행시위' 나흘 만에 윤석열·이준석 만찬 회동…"김종인 합류"
  • [영상] "초엘리트 집안 막내딸"…40대 가장 폭행한 만취 여성 신상 공개 '파장'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