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MBN 여론조사] "이재명, 대장동 연관" 45.9%…"국감 못했다" 52.8%

조창훈 기자l기사입력 2021-10-21 19:31 l 최종수정 2021-10-21 19: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우리 국민 45.9%는 대장동 의혹이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와 직접 관련이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정당 지지율에선 더불어민주당이 조사 이후 최저인 25%를 기록하며 국민의힘과의 격차가 두 자리 수로 벌어졌습니다.
조창훈 기자입니다.


【 기자 】
대선 정국 최대 이슈로 떠오른 대장동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습니다.

응답자 45.9%는 "이재명 후보가 직접 관련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고 '이 후보의 관리 책임이 크다'는 답변도 17.2%에 달했습니다.

반면 이 후보와 무관하다 14.3%, 전임정권 부패세력의 권력형 게이트는 16.8%였습니다.

특히 민주당 지지자 4명 중 1명, 민주당의 전통적인 지지층인 호남에서 3명 중의 1명이 이 지사의 책임을 거론해 눈길을 끕니다.

▶ 인터뷰(☎) : 김미현 / 알앤써치 소장
- "이낙연 지지층과 이재명 후보 간의 화학적 결합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 뚜렷이 나타났습니다. 경선 결과의 여파로 보여집니다."

이 후보와 야당이 충돌한 경기도 국감을 두고선 52.8%가 '이 후보가 못했다'고 평가했고, 잘했다는 응답은 33.8%로 조사됐습니다.

정당지지율은 국민의힘이 40.4%로 처음 40%대에 진입했고 더불어민주당은 25.6%로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양당 지지율은 처음으로 두 자리 수 격차인 14.8%p까지 벌어졌는데, 수도권을 비롯해 강원, 제주 지역에서 낙폭이 컸습니다.

MBN뉴스 조창훈입니다. [ chang@mbn.co.kr ]

영상편집 : 송현주
그래픽 : 김근중



--------

<조사개요>
조사의뢰 : MBN·매일경제
조사기관 : 알앤써치
조사대상 :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조사일시 : 10월 18~20일(3일간)
조사방법 :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100% 자동응답
표본크기 : 1,020명(가중1,000명)
표본추출 : 성, 연령, 지역별 인구 비례 할당 추출 무선 RDD
응답률 : 3.4%
통계보정 :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 2021년 3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인구 기준)
표본오차 : 95%신뢰수준 ±3.1%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미국 최대의 적, 중국 아니었나?"…58%가 이 나라 찍었다
  • 증여받은 시골 땅에 구옥 걸쳐 있어도 '중과'…예외 없는 종부세
  • "말다툼하다 홧김에"…어머니 둔기로 살해한 20대 아들
  • "아빠가 생일선물로 7000만 원 주셨다" 사연에 누리꾼들 "신고한다"…왜?
  • 조동연 측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軍 폐쇄성으로 신고 못 해”
  • '이재명 영입인재' 최예림의 5년 단골 식당 사장이 한 말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