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美매체 "김여정, 김정은 제거" 보도에…국정원 "전혀 사실 아냐"

기사입력 2021-10-24 17:43 l 최종수정 2021-10-31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美매체 "9월 행사 속 김정은은 대역"
국정원, 북한 쿠데타설 부인

(왼쪽부터)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사진=조선중앙TV 화면
↑ (왼쪽부터)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사진=조선중앙TV 화면

미국의 한 매체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쿠데타로 축출당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국가정보원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오늘(24일) 국정원은 미국 타블로이드 매거진인 '글로브' 보도에 언급된 북한 쿠데타설을 부인하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3일, 글로브는 최신호에서 미국 정보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지난 5월 6일부터 6월 5일 사이 비밀 쿠데타를 일으킨 김 부부장에 의해 살해됐다"라고 보도했습니다.

글로브는 미 국방부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6월 이후 공식 석상에 나타나지 않던 김 위원장이 지난달 9일 북한 정권 수립 기념일 행사 때 갑자기 등장했는데, 이때는 대역 인물이 나선 것"이라며 "9월 정권 수립 기념일 행사 참석자는 김정은이 아니라는 사실을 안면 인식 기술을 통해 파악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해당 매체는 최근 김 위원장의 외모가 과거와 달리 체중이 많이 빠져 날렵해진 점을 '김정은 대역설'의 주된 근거로 제시했습니다.

실제로 지난해부터 김 위원장의 신변이상설은 주기적으로 제기됐습니다. 일본 도쿄신문도 지난달 19일 김 위원장이 급격히 살이 빠진 점을 조명하며 "다이어트를 한 것인지 대역을 내세운 것인지 억측이 난무하다"라고 보도했습니다.

아울러 글로브는 김 부부장이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된 것과 관련해 "김여정이 본인의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해 실시한 셀프 승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상대국의 양보를 얻어내기 위해 핵무기로 위협한 것과 달리 김 부부장은 실제로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위험이 있는 것으로 미 정

보당국은 보고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지난 11일 평양에서 개최된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 행사 개막식에서 공개 기념 연설을 했습니다. 북한은 김 위원장이 이 전람회장에서 간부들과 맞담배를 피우고 전시된 무기들 둘러보는 사진 수십장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새 변이 '오미크론', 하마터면 '시진핑 변이' 될 뻔
  • 지지율 맹추격 나선 이재명-주춤한 윤석열…전망은?
  • BTS, 2년 만에 LA서 '대면 공연'…전세계 관심 집중
  • [정치톡톡] 김종인과 끝내 결별? / 김병준도 이준석 '패싱' / 이재명의 편지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장성민 "이낙연 움직임 빨라져…여당, 이재명 두고 보지 않을 듯"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