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누리호 연설문' 직접 수정한 이유는?

기사입력 2021-10-24 19:19 l 최종수정 2021-10-24 19: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청와대 제공
↑ 사진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누리호 궤도 안착 실패 소식을 접하고 나서 대국민 메시지를 직접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오늘(24일) 페이스북에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라는 글을 통해 문 대통령이 실패보다는 연구진의 성과를 강조하는 내용으로 고쳤다고 말했습니다.

박 수석은 "박수경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이 현장에서 올라온 '궤도 안착 실패가 예상' 소식을 보고하고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 콘셉트로 연설문을 '톤다운' 하자고 제안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사진 = 청와대 제공
↑ 사진 = 청와대 제공

하지만, 문 대통령은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지는 못했어도 1·2단 분리와 페어링까지 다 성공했으니 과장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성취를 최대한 축하할 것"이라며 직접 연설문을 수정했다고, 박 수석은 설명했습니다.

앞서 청와대 참모진은 문 대통령의 누리호 발사 참관 일정을 결정한 뒤 실패할 때 대국민메시지를 해야 할 지 여부를 고민했다고 합니다.

이에 참모회의에서 실패 시에 대통령 연설 없이 연구원들 격려만 하고 돌아오자는 의견이 나왔는데, 문 대통령은 "시험이 실패하더라도 생방송 연설을 하겠다"고 일축했다는 전언입니다.

그 이유에 대해 문 대통령은 "우주 개발은 실패를 통해 소중한 경험을 축적하는 것이고 성공은 결국 시간문제"라며 "지속적인 우주 개발의 도전을 격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고 합니다.

사진 = 청와대 제공
↑ 사진 = 청와대 제공

[ 송주영 기자 ngo99@hanail.net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일상회복 2단계 유보…문 대통령 "4주간 특별방역 대책"
  • 검찰,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전 의원 전격 구속영장
  • WHO "상황 심각해질 수도"…오미크론 겨냥 백신 개발
  • 장성철 "윤석열-김종인···'카노사의 굴욕' 재현될 것"
  • 이준석 "그렇다면 여기까지"…'당대표 패싱'에 의미심장한 메시지
  • 윤석열에 "삼국지서 누구 좋아하냐" 묻자…"말씀드리기 좀 그렇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