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홍준표가 언급한 노태우 치적 2가지…"북방정책·범죄와의 전쟁"

기사입력 2021-10-26 16:44 l 최종수정 2021-10-26 1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 수립 후 첫 공산권 국가와 수교
범죄 소탕 활동…5대 강력범죄 발생률 5.9%↓

노태우 전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 노태우 전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예비후보가 노태우 전 대통령이 추진한 ‘북방정책’과 ‘범죄와의 전쟁’을 회고하며 그의 별세를 추모했습니다.

오늘(26일) 홍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노태우 전 대통령께서 오랜 투병 끝에 서거하셨다”며 “노 전 대통령 시절 가장 잘한 정책은 북방정책과 범죄와의 전쟁이었다”고 치켜세웠습니다.

홍 후보는 “보수진영의 코페르니쿠스적 전환이었던 북방정책은 충격적인 대북정책이었고, 범죄와의 전쟁은 이 땅의 조직폭력배를 척결하고 사회 병폐를 일소한 쾌거였다”고 했습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이 1991년 9월 UN총회에서 연설하는 모습. / 사진=연합뉴스
↑ 노태우 전 대통령이 1991년 9월 UN총회에서 연설하는 모습. / 사진=연합뉴스

홍 후보가 언급한 ‘북방정책’은 노 전 대통령 재임 시절 탈(脫)냉전 시대를 맞아 사회주의 국가와의 경제 협력을 통해 경제 이익 증진과 남북 교류 협력 발전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1988년 ‘7·7 선언(민족자존과 통일번영을 위한 특별선언)’을 통해 1989년 헝가리를 시작으로 폴란드, 유고슬라비아 등 동유럽 7개국과 관계를 정상화했습니다. 1990년 6월 소련, 1992년 8월 중국과 각각 수교했습니다. 특히 공산권 국가와의 수교는 소련의 한국 유엔 가입 지지를 이끌어내는 성과를 냈습니다. 1991년 남북은 공동으로 유엔회원국에 동시 가입했습니다. 또 얼어붙었던 남북관계의 물꼬를 트는데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노태우 전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 노태우 전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범죄와의 전쟁’은 노 전 대통령이 1990년 폭력 범죄를 소탕하겠다고 발표한 ‘10·13 특별선언’을 말합니다. 노 전 대통령은 “헌법이 부여한 대통령의 모든 권한을 동원해서 범죄와 폭력을 소탕해 나겠다”며 민생치안 강화를 목적으로 강력범 색출 작전으로 여겨졌습니다. 1992년까지 이어진 범죄 소탕 활동으로 5대 강력범죄 발생률은 특별선언 전보다 5.9% 감소했습니다. 또한 조직폭력배 1421명 검거, 1086명 구속으로 약 24

7개의 폭력 조직을 와해했습니다.

한편,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 전 대통령은 26일 별세했습니다. 노 전 대통령은 지병으로 오랜 기간 병상 생활을 해오다 최근 병세가 악화돼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끝내 회복하지 못하고 삶을 마감했습니다. 향년 89세.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이대로라면 하루 확진 1만 명 시간문제"…우세종은 델타? 오미크론?
  • [단독] 순찰차 치고 도주…음주측정 거부에 택시기사 폭행한 30대 남성
  • 이재명 "윤석열 주변 수사 공정하지 않아"…다시 조국 옹호
  • [영상] 강아지 잡으려다가 '쿵'…하차한 승객 치어버린 택시
  • 개·사과 작가 VS 김부선 그림 작가 '벽화 배틀'
  • 김연경, 석 달 전 약속 지켰다…소아병동 어린이들 위해 '1000만원' 기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