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비서실장이 조문"…문 대통령, 노 전 대통령 조문 안할 듯

신동규 기자l기사입력 2021-10-27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순방 예정…오후 중요한 다자 정상회의"
"국민 통합 여부 해석은 언론·국민 몫"

문재인 대통령 / 사진 = 청와대 페이스북
↑ 문재인 대통령 / 사진 =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고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27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빈소를 방문할 계획인지 묻는 말에 "대통령께서 내일(28일) 오전에 순방 떠나시고, 오늘(27일) 오후 4시, 8시에 중요한 다자 정상회의가 있으시다"며 "그래서 비서실장과 정무수석이 조문하신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조문을 하지 않는다는 설명으로 풀이됩니다.

노 전 대통령의 장례가 국가장으로 결정됐음에도 조문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도 "내일 오전에 순방 떠나시고, 오늘 오후에 중요한 다자 정상회의들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주시기 바란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조문 여부를 놓고)청와대 내 이견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국가장 결정에도 청와대 내 이견은 없었다며, 빈소 마련 시점 등 여러 상황적인 요소가 결합되면서 추모 메시지가 노 전 대통령 별세 다음날 나오게 됐다고 했습니다.

추모 메시지를 국민 통합 차원으로 해석해도 되는지 묻는 말에는 "해석은 언론의 몫"이라며 "또 국민들

께서 해석하시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진보 진영과 오월단체 등에서 노 전 대통령 국가장에 반대한 데 대해서도 "시민단체에서 나온 성명서들도 검토했고, 여러 가지 것들을 종합적으로 복합적으로 고려했다"고 했습니다.

순방 후 참배 계획에 대해서도 지금 예단해서 말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신동규 기자 easternk@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이제 PCR 검사 아무나 못 받는다…의료 체계 개편 Q&A
  • 성동구 초고층 주상복합 "흔들"…시공사 DL 주가도 휘청
  • 자동차 배터리 공장서 폭발 추정 큰불…고립됐던 4명 중 1명 숨져
  • 배달비 1만 원 되자 정부가 내놓은 카드는 '배달비 공개'
  • '국모 김혜경' 카페 등장…김건희 팬카페 '건사랑'에 맞불?
  • 셰프 정창욱, 만취해 식칼 들고 위협…특수폭행 등 혐의로 입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