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재오, 윤석열 선대위 맹폭…"100점 만점에 40점"

신동규 기자l기사입력 2021-11-28 16: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성태 본부장 문제, '오만의 결정판'"
"이재명은 대장동, 윤석열은 부인 문제가 당락 결정"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 / 사진 = MBN
↑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 / 사진 = MBN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매섭게 비판했습니다. 선거대책위원회를 평가하자면 100점 만점에 40점 정도라는 것입니다.

28일 이 고문은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시사스페셜)’ 인터뷰에서 "정권교체에 대한 열망은 새로운 것에 대한 기대지 옛날에 능력이 있는 것을 재탕하는 게 아니다"라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과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장 등 윤석열 선대위 인선과 관련해 쓴소리를 날린 것입니다. 아울러 "개인적으로는 우수한 사람들이지만 일부에서 지적하는 올드보이라는 말도 많고 그게 다 후보와 대비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유권자가 정치적 신인인 윤 후보에 대해 새로운 변화를 이끌 것이라는 기대감을 가졌다가도 주변 인선을 보고 '과거회귀'로 평가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에서 사퇴한 김성태 전 의원 문제에 대해서는 '오만의 결정판'이라고 했습니다. 이 고문은 "김성태 전 본부장 본인은 능력 있고 훌륭하다. 그러나 국민들의 눈으로 볼 때는 '저 사람 자기 딸 부정 취직 문제로 지금 재판받는 사람 아니냐' 이렇게 생각하지 않나"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2030 젊은이들의 분노가 크지 않으냐는 질문에 '그렇다'면서 "국민이 이미 조국에 대한 비판 중의 하나가 그 딸과 아들에 대한 '아빠찬스' 아닌가. 이것도 '아빠찬스'로 봐야 안 되겠나"라고 답했습니다.

아울러 "그걸 국민들은 기억하고 있다. 그런데 직능총괄본부장을 맡기는 것은 후보의 문제가 아니라 캠프의 문제, 캠프가 이미 오만에 빠져 있다는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당선 가능성이 높아지니 '가까운 사람'을 요직에 앉히는 것으로 비쳐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합류 문제로 갈등이 노출된 데 대해서는 "후보도 국민의힘도 아무것도 해 놓은 것도 없고 3주를 허비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후보 되기 전에는 대장동 특검은 쟁취하겠다고 했는데 말도 못 꺼내고 있다"며 "국민들이 기대를 점차적으로 접는 수준까지 간 것. 지금 아주 위험하다"고 진단했습니다.

향후 대선의 주요 쟁점과 관련해서는 "이재명 후보에게는 대장동 문제가 당락을 결정하는 거고 윤석열 후보는 부인

문제가 당락을 결정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윤 후보 배우자인 김건희 씨가 공개활동을 하지 않는 배경을 '사법 리스크'로 규정하면서 "부인 문제를 해결할 사람은 후보 당사자다. 남편이 부인을 제일 잘 알지 않나"라며 "그 문제에 대해서도 분명하게 정리를 해줘야 하는데 지금 정리를 못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신동규 기자 easternk@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에 합류 말라"…홍준표 "양아치 대통령은 막아야"
  • 진중권 "이재명 욕설이 AI 조작? 김어준 주장 너무 나간 듯"
  • 경기 양주시 플라스틱 공장에서 50대 남성 기계에 끼어 숨져
  • [단독] 대검 감찰위, 이규원 검사 정직 6개월 의결…'봐주기' 목소리도
  • 김건희 재산 설전…與 "관련 계약서 공개" vs 野 "이재명부터"
  • 고속도로 갓길에 내린 화물차 운전자 사망…1톤 쇳덩이 떨어지는 사고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