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주당, '사생활 논란' 조동연 사의 수용…"본인 입장 확고"

기사입력 2021-12-03 15:08 l 최종수정 2021-12-03 15: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조동연, SNS 통해 사퇴 시사
이재명 "제가 모든 책임지겠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사생활 논란으로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사퇴한 조동연 서경대 교수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사생활 논란으로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사퇴한 조동연 서경대 교수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이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사퇴 의사를 밝힌 조동연 서경대 교수의 사직을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오늘(3일) 고용진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사퇴를 만류했으나 조 교수는 인격살인적 공격으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사퇴를 해야겠다는 입장이 확고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고 대변인은 "안타깝지만 조 교수의 뜻을 존중할 수밖에 없었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상의해 조 교수의 사직을 수용하기로 했다. 송 대표는 조 교수와 아이들을 괴롭히는 비열한 행위가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라고 전했습니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사생활 논란으로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사퇴한 조동연 서경대 교수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사생활 논란으로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사퇴한 조동연 서경대 교수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앞서 조 교수가 이재명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하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등은 조 교수의 사생활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조 교수는 어제(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누굴 원망하고 탓하고 싶지 않다"며 "아이들과 가족은 그만 힘들게 해주셨으면 한다. 제가 짊어지고 갈 테니 죄 없는 가족들은 그만 힘들게 해 달라.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했다"라고 사퇴를 시사했습니다.

이에 송 대표는 "(조 교수가) 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가족들에 대해서 공격을 멈춰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표시했다. 일단 이번 주말쯤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눠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으나 결국 조 교수의 사의를 받아들였습니다.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이 후보 또한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책임은 후보인 제가 지겠다"며 "참으로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결단으로 저와 함께 하려다가 본인과 가족들이 큰 상처를 받게 됐다. 조 교수와 가족들에게 미안하다"라고 사과했습니다.

한편, 조 교수의 대리인이자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대책위원회 법률지원단 부단장 양태정 변호사는 이날 조 교수 관련 의혹을 제기한 가세연과 강용석·김세의 씨를 공직선거법 위반(후보자비방죄)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양 변호사는 "가세연은 조 교수 어린 자녀의 실명과 생년월일까지 공개해 그 인격까지 짓밟는 비인간적이고 악랄한 행위를 했다. 조 교수는 물론 그 가족들의 처참한 심정은 이루 말할 수 없다"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호영 장관 후보자 43일만에 자진사퇴…"국민 눈높이에 부족"
  • 윤 대통령, 타임지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지도자 부문 선정
  • 또 발달장애 가정 비극…40대 엄마, 6세 아들과 극단 선택
  • 골프 옷 3백만 점 '활활'…이천 물류센터 큰불, 142명 긴급대피
  • 영국 원숭이두창 감염 37건 추가…누적 57건으로 늘어
  • 美 사이클 유망주 총살…삼각관계 치정 살인의 전말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