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주 중진 "의원직 사퇴서 철회돼야"

기사입력 2009-10-29 15:42 l 최종수정 2009-10-29 15: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민주당 중진의원들은 미디어법에 대한 헌법재판소 결정에 앞서 긴급 회동을 갖고 헌재 결정 내용과 상관없이 정세균 대표와 천정배·최문순 의원 등의 의원직 사퇴서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문희상 국회부의장, 김영진·김충조 의원과 당내 60세 이상 의원들로 이뤄진 시니어 모임의 간사인 김성순 의원 등은 오늘(29일) 여의도 한 식당에서 조찬 회동을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

해졌습니다.
한 참석자는 "현 시국의 위중함과 10·28 재보선으로 확인된 민심을 바탕으로 민주당이 이명박 정부의 실정을 제대로 심판하기 위해서는 헌재 결정 여하에 관계없이 원내외 모든 구성원과 민주평화개혁을 지향하는 인사들이 합심단결하고 대통합을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