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추미애 "쥴리 실명 증언 등장"…윤석열 측 "강력한 법적 조치"

기사입력 2021-12-08 11:30 l 최종수정 2021-12-08 1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997년 '쥴리' 김건희 만났다는 실명 증언 보도에
국민의힘 측 "유튜브 채널·기자·추미애 법적 조치"

사진 = 연합뉴스, SNS
↑ 사진 = 연합뉴스, SNS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측이 윤 후보 아내 김건희 씨가 과거 '쥴리'라는 예명으로 유흥주점에서 근무했었다고 보도한 유튜브 채널과 이를 보도한 한 언론사 기자 그리고 공개적으로 해당 기사를 공유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예고했습니다.

최지현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수석부대변인은 오늘(8일) 입장문을 통해 "열린공감TV 방송은 가짜뉴스다. 이런 가짜뉴스에 편승해 보도한 언론사 기자와 공개적으로 글을 올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전 장관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 부대변인은 "열린공감TV는 ‘제보자’라는 사람을 내세워 1997년 5월경 ‘쥴리’라는 예명을 쓰는 김건희 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취지의 방송을 하였으나, 사실과 다르다"며 "제보자 한 명을 내세워 김건희 씨에 대한 입에 담을 수도 없는 수준 낮은 내용을 그대로 방송하고, 하반부에는 같은 제보자가 이재명 후보의 어린 시절을 증언하며 예찬론을 펼치다니 이런 것을 방송하거나 언급하는 분들은 부끄럽지도 않나"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방송에는 '○○대 시간강사'로 소개받았다고 하는데, 1997년에는 김건희씨가 숙명여대 교육대학원을 다니고 있었다"며 "라마다르네상스 회장을 처음 안 시점은 훨씬 뒤로서 1997년경은 서로 알지도 못하던 때"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시기가 맞지 않자 4년 전인 1997년 경 미리 시간강사가 되기로 내정되어 있었기 때문에 시간강사로 소개한 것 같다는 말도 안 되는 해석까지 붙였다. 단연코 김건희 씨는 유흥주점에서 근무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이런 방식이 사람을 대하는 민주당의 민낯"이라며 "대선 후보였던 추미애 전 장관까지 나서 근거 없는 인신공격도 잔혹하게 퍼뜨린다"면서 "이런 끔찍한 인격살인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 추미애 SNS
↑ 사진 = 추미애 SNS


앞서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는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 태권도 협회장이 "1997년 5월 라마다르네상스호텔 나이트를 방문했다가 조남욱 당시 삼부토건 회장의 초대를 받아 6층 연회장에서 접대를 받았는데, 당시 '쥴리'라는 예명을 쓰던 김건희 대표를 만났다"는 증언을 했다고 전한 바 있습니다.

추미애 전 장관은 자신의 SNS에 해당 내용을 보도한 오마이뉴스 기사 링크를 공유하며 "쥴리

에 대한 해명으로 쥴리할 시간이 없었다고 했는데 '주얼리'에 대하여는?"이라며 "커튼 뒤에 숨어도 주얼리 시절 목격자가 나타났다"고 비꼬았습니다. '열린공감TV' 보도 내용을 근거로 쓴 이 기사에는 김 씨의 본래 예명이 '주얼리'였는데 부르다보니 '쥴리'로 축약됐다는 내용이 들어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선 2022] 민주당 "종로 등 3곳 무공천"…국민의힘 "순수하지 않아"
  • 광주 붕괴사고 아파트 고층부서 실종자 1명 추가 발견
  • "변기 막혔으니 가보세요"…PC방·식당 계산대 20곳 털어
  • "밤 9시 넘었는데"…유흥주점서 방 쪼개 술판 벌인 경찰관들
  • 공개활동 나선 안설희 "안철수 '아빠 면모' 보여드리겠다"
  • [단독] 유명 조연 배우, 전 연인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