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추미애, 회초리 들고 윤석열 종아리 매질…'尹 잡는 매' 재등장

기사입력 2021-12-08 17:51 l 최종수정 2021-12-08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석열 “맞으면서 컸다”…秋, 패러디물 공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회초리로 때리는 패러디물을 공개했다. / 사진=김성회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회초리로 때리는 패러디물을 공개했다. / 사진=김성회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아버지로부터 대학생 때까지 매를 맞았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자신이 회초리를 든 채 윤 후보의 다리를 때리는 패러디물을 올렸습니다.

추 전 장관은 오늘(8일) 김성회 열린민주당 대변인의 페이스북에 댓글 형식으로 이같은 합성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앞서 윤 후보는 KBS2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로부터 ‘원칙주의자’ 성향을 물려 받았다며 관련 일화를 전했습니다. 윤 후보는 ‘아버지에게 많이 혼났냐’라는 질문에 “학교 다닐 때 술 먹고 밤늦게 돌아다니다 맞았다. 대학 다닐 때도 많이 맞았다”며 “공부도 안 하고 친구들과 매일 밤늦게 다니니 고무호스를 접어서 실로 묶어 놓으셨더라. 맞고 나니 술이 다 깼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김 대변인은 SNS에 윤 후보 관련 기사를 올리며 “체벌로는 아무것도 해결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매 맞고 자란 것’을 자랑삼아 말하면 곤란하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회초리로 때리는 패러디물을 공개했다. / 사진=김성회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회초리로 때리는 패러디물을 공개했다. / 사진=김성회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추 전 장관은 김 대변인이 올린 게시글에 글 없이 합성 사진만 한 장을 올렸습니다. 조선시대 사극의 한 장면으로 어머니가 아들을 훈육하기 위해 매를 들고 있고, 아들은 종아리를 걷고 서 있는 사진입니다. 여성의 얼굴에는 추 전 장관 본인이, 매를 맞는 아이의 얼굴에는 윤 후보의 얼굴이 각각 합성돼 있었습니다.

한편, 추 전장관은 법무장관 재직 당시 윤 후보와 검사 인사, 수사지휘권 발동 등 검찰 개혁을 문제를 놓고 대립각을 세운 바 있습니다. 이른바 ‘추윤

갈등’으로 불렸습니다. 추 전 장관은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판사 사찰 문건 불법 작성 의혹 등 6가지 비위 혐의를 들어 직무집행정지 명령을 내리는 등 징계를 청구했습니다. 아울러 “윤석열 잡는 매는 추미애임을 보여주겠다”며 윤 후보가 정치권에 등장한 이후에도 비판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44.7%-이재명 35.6%…"TV 토론 李가 잘할 것" 54.2%
  • [속보] 김총리 "확진자 1만3000명 넘어…오미크론 확산 본격화"
  • 진중권, '불출마 선언' 송영길 일침 "지금 위기는 이재명 때문"
  • 교육부 "국민대, 김건희씨 임용심사 부적정"…검증·조치 요구
  • 공개활동 나선 안설희 "안철수 '아빠 면모' 보여드리겠다"
  • [단독] 유명 조연 배우, 전 연인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