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회폭력 처벌 강화…법 개정 추진"

기사입력 2009-11-03 15:22 l 최종수정 2009-11-03 18: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안상수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국회 폭력에 대한 처벌 강화를 강조했습니다.
또 일하는 국회를 위해 상시국감 체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명준 기자입니다.


【 기자 】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국회 선진화를 위해 국회 내 폭력행위를 근절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안상수 / 한나라당 원내대표
- "국회 질서위반행위를 구체적으로 명시하되, 위반행위의 경중에 따른 처벌을 강화하도록 국회법을 손질하겠습니다."

안 원내대표는 또 상임위 자율에 의한 상시국감과 여야 합의 실패 시 국회의장의 자동개회, 법안 자동상정제도 등을 제안했습니다.

이를 통해 '식물국회'라는 오명을 벗고 국민에게 일하는 국회의 모습을 보여주자고 강조했습니다.

안 원내대표는 특히 연설 내내 민생 관련 대책을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안상수 / 한나라당 원내대표
- "저소득층의 자녀들이 균등한 교육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사교육 대체수단을 공급하고 영어 공교육 서비스도 보완하겠습니다."

하지만 야당의 반응은 싸늘했습니다.

민주당은, 여당이 일방통행식 국회운영 행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깎아내렸습니다.

▶ 인터뷰 : 우제창 / 민주당 원내대변인
- "국회를 선진화하겠다, 국회폭력을 근절하겠다는 주장을 앵무새처럼 되풀이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은 거대 여당이 법안이든 예산이든 마음먹은 대로 처리하겠다는 표현에 불과합니다."

자유선진당은 국회를 생활정치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여당도 행정부 견제기능을 충실히 해야 한다고 꼬집었습니다.

안상수 원내대표에 이어 내일(4일)은 이강래 민주당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섭니다.

MBN뉴스 김명준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