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중권 "이재명 욕설·김혜경 테이프도 같이 틀어라"

기사입력 2022-01-15 11:19 l 최종수정 2022-01-15 2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진중권, MBC ‘김건희 통화’ 공개에
“공정한 언론사라면 같이 틀어라”
“(통화 녹취) 받으면 안 되는데 받아버렸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부인 김혜경 씨. / 사진=연합뉴스
↑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부인 김혜경 씨. /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MBC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통화녹음 파일을 보도하는 것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그의 배우자 김혜경 씨의 녹음 테이프가 있다. 공정한 언론사라면 그것도 같이 틀어라”라고 말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14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서 “전 국민이 대통령이 될 사람이 어떤 생각과 인성을 갖고 있는지 알 권리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진 전 교수는 국민의힘이 낸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일부 받아들인 데 대해 “법원의 판단을 따라야 된다”면서도 “사실은 취재 경위가 굉장히 문제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서울의소리 측이 김 씨와 통화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열린공감TV 보도를 부정하는 기사를 작성했다며 “열린공감TV 사람한테 전화로 ‘김건희를 낚기 위해서 미끼를 던진 것이니까 이해해 달라’고 말을 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속이고 도와줄 것처럼 접근을 해서 사적인 신뢰 관계를 맺었다는 것”이라며 “김건희 씨는 도와줄 거라고 믿고 사적인 통화를 한 건데 그걸 가지고 정치적으로 이용해 먹겠다는 게 너무나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취재 윤리에 위배되는 일이자 인간적 도리도 아닌 비열하고 저열한 짓”이라며 취재 과정이 부당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사진=연합뉴스

진 전 교수는 김 씨의 통화녹음 파일 방송을 예고한 MBC 측을 향해 “이걸 받으면 안 되는데 받아버렸다”며 “아직도 이런 짓을 한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화가 난다”며 불쾌감을 표했습니다. 이어 “MBC도 그렇고 이른바 진보진영이라는 사람들이 이렇게까지 타락했는가, 굳이 이렇게 해야만 이길 수 있는 후보라면 정말 제대로 된 후보냐는 질문을 던지고 싶다”고 반문했습니다.

국민의힘을 향해선 “막으면 안 되고 그냥 보도하게 내버려 둬야 한다”며 “국민들에게 누가 지금 페어플레이를 하고 누가 반칙을 하는지 판단하게 해야 된다”고 조언했습니다.

한편, 이날 서울서부지법 민사21부(박병태 수석부장판사)는 김 씨 측이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했습니다.

김 씨를 ‘공적 인물’로 보고 수사 및 사생활, 언론사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다른 부분의 방송은 허용한 것입니다. 이에 MBC 측은 오는 16일 시사프로그램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 김 씨가 서울의소리 소속 이 모 기자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을 방송할 예정입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바이든 순방 직후 동해로 탄도미사일 3발 발사
  • [단독] 흉기 들고 거리 돌아다니던 60대 남성 검거
  • [영상] 男초등생, 동창 여학생 뒤쫓아간 화장실서 '불법촬영'
  • [영상] 김정숙 여사, 盧 추도식 태도 논란…文 "아내 연신 눈물만"
  • [픽뉴스] 기립박수 8분 / 김건희 아이템 짝퉁 / 마지막 공중전화 / 3m 높이서 추락
  • 손흥민, 개인 브랜드 론칭하나…공항패션 속 'NOS7' 로고 정체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