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유시민 "윤석열, 바보인가? 의문 생겨"…전원책 "비평 넘어선 발언"

기사입력 2022-01-25 10:46 l 최종수정 2022-04-25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시민 "尹 논란이 李 욕설보다 더 중대"
전원책 "비평 수준을 넘어서는 발언" 지적


유시민 전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 대해 "제 주변에는 윤 후보가 대통령 되면 나라가 망한다는 사람이 많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1TV '정치합시다2'에는 유 전 이사장과 전원책 변호사가 출연했습니다. 유 전 이사장은 최근 윤 후보의 지지율 상승과 관련해 "(국민의힘) 내분이 수습됐다는 점은 점수를 줄 수 있겠다"면서도 윤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병사 월급 200만 원' 등 공약에 대해서는 "저게 무슨 정치야? 유권자로서는 기분이 나쁠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욕설 논란에 대해 "분쟁 당사자의 형이나 어머니가 다 돌아가시고 지금 안 계시다. 본인 리스크지만, 과거의 일. 하지만 윤 후보 배우자 문제나 주변 인물들의 문제는 현존하는 리스크"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될 경우 부인 김건희 씨 문제나 무속 논란은 앞으로 계속 존재하게 될 미래의 문제다. 이 둘 중에 어느 리스크가 더 크냐 묻는다면 윤석열 후보 리스크가 국가적으로 더 중대한 문제"라고 했습니다.

전 변호사가 "이 후보의 욕설 테이프를 듣고 정말 충격받았다"라고 하자, 유 전 이사장은 "전체 파일을 들으셔야 한다. 편집된 거 듣고 얘기하시면 안 된다"고 맞섰습니다. 또한, 전 변호사가 '무속 논란'에 대해 "모든 대통령 선거 캠프에 가면 각 종교 단체 대표가 다 온다. 임명장만 수백 개"라고 말하자, 유 전 이사장은 "손바닥에 王자 쓴 사람은 없었다"고 꼬집었습니다.

유 전 이사장은 "김건희 씨가 어떤 사람인지 잘 알겠는데, 윤 후보에게 의문이 생기는 게 '저 사람 바보야? 국민을 바보로 아는 거야?'라는 의문이 생겼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김 씨가 정치를 엄청 싫어한다고 했다. 그뿐 아니라 자기 부인에 대해 했던 얘기가 있는데, 이게 거짓말이라면 국민을 바보로 본

것이고 정말 그렇게 생각하고 말했다면 부인한테 완전 속은 거다. 바보인 거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전 변호사는 "후보를 직접적으로 바보라고 하는 것은 비평 수준을 넘어서는 발언"이라며 "선거를 앞두고 정치비평을 하고 있는데, 그런 표현을 하는 것은 김건희 씨를 비하하는 것을 넘어서 많은 뉘앙스를 담고 있는 것"이라고 일갈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민주당 국회의장 후보, '엘리트 관료 출신' 5선 김진표 선출
  • 김동연 "민주당에 실망한 국민, 꾸짖더라도 외면·포기 말아달라"
  • "어머니 계단서 숨져" 신고한 아들…이틀 뒤 긴급 체포된 이유는?
  • [영상] 김정숙 여사, 盧 추도식 태도 논란…文 "아내 연신 눈물만"
  • [영상] '건강이상설' 푸틴, 왼발 가만두지 못하는 모습 포착
  • 김동연·김은혜 동시에 때린 강용석 "윤과 통화는 노코멘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