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주당, 이재명 장남 휴가·수술기록 공개…"가짜뉴스 고발"

기사입력 2022-01-28 14:49 l 최종수정 2022-01-28 15: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군 특혜 입원' 정면 반박
의혹 제기한 박수영 검찰 고발

이재명 대선후보 아들 이동호 씨의 군 복무 인사자력표와 의무기록사본증명서 / 사진 = 민주당 현안대응 TF 제공
↑ 이재명 대선후보 아들 이동호 씨의 군 복무 인사자력표와 의무기록사본증명서 / 사진 = 민주당 현안대응 TF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대선 후보 아들 이동호 씨의 군 휴가 기록과 수술 기록을 공개했습니다. 국민의힘이 이동호 씨에 대해 군 복무 당시 특혜 입원 의혹을 제기하자 취한 조치입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현안대응 TF는 오늘(28일) 이 후보 아들 이동호 씨의 지난 2014년 군 복무 인사자력표와 의무기록사본증명서를 직접 공개했습니다.

먼저 이동호 씨의 복무 기록이 담긴 인사자력표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 2014년 7월 19일부터 7월 28일까지 10일 동안 청원휴가를 다녀왔다고 기재돼 있습니다.

의무기록사본증명서에는 이동호 씨가 지난 2014년 7월 24일 수술을 받았다는 사실이 기록돼 있습니다. 이 날은 이동호 씨의 청원휴가 기간 중 하루입니다.

박수영 "이재명 아들 특혜 입원 의혹"

사진 = MBN
↑ 사진 = MBN

앞서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지난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동호 씨가 2014년 초여름부터 8월 이후까지 3~4개월 동안 성남시 분당구 소재 국군수도병원에 입원했다, 가장 힘든 시절인 일병 때 사라졌다가 상병이 돼 돌아왔다는 군부대 관계자 증언을 확보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2014년 8월 28일 이동호 씨가 군 병원 환자복 하의를 입고 찍은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고도 했습니다.

박 의원은 "이 씨가 2014년 9월 18일부터 9월 26일까지 국군대전병원에 입·퇴원한 기록만 있다"며 초여름부터 8월 이후까지의 입원 기록이 공군 인사 자료에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당시 이 후보는 성남 시장에 재임 중이었는데, 이동호 씨가 이른바 '아빠 찬스'로 집 가까운 곳에 입원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경상남도 진주 소재 부대에 배치된 이 씨가 200km 넘게 떨어진 성남 국군수도병원에 입원한 것 자체가 굉장히 이례적"이라고 꼬집었습니다.

민주당 "명백한 허위, 가짜뉴스"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 TF는 "이동호 씨는 복무 중 부상으로 적법 절차에 따라 청원휴가를 사용하고, 수술을 받았다는 사실이 확인되어 국군수도병원 특혜 입원, 청원 휴가기록 미확인 등 주장이 명백한 허위임이 드러났다"며 박 의원의 이름을 언급하며 다시 한 번 "허위 주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전날(27일) 언론을 통해 '민주당은 이 후보 장남이 입원 직전 청원 휴가를 사용해 민간병원에서 수술을 했다고 했는데 해당 기간 군 자료에선 그런 기록을 찾을 수 없다'는 허위 주장을 펼쳤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 민주당 현안대응 TF 제공
↑ 사진 = 민주당 현안대응 TF 제공


그러면서 "윤석열 캠프는 조직적으로 가짜뉴스를 살포하고 있다"며 "윤석열 캠프 뉴미디어 동다은 단장은 '이재명 큰 아들, 인대파열로 1인 특실 3개월?'이라는 내용의 이미지 파일을 제작해 SNS에 살포하고 있는데, 특실이라고 표현된 사진은 '휴게실'이었고, 다른 입원 환자들과 마찬가지로 6인실에서 치료 받았다"고 반박했습니다.

김승원 TF 단장은 "정확하지 않은 근거로 제기한 의혹은 의혹이 아니라 그 자체로 범죄 행위"라며 "허위 사실을 만든 사람들은 물론 이를 선거에 이용하고 유포한 사람들을 모두 고발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민주당, 박수영 검찰 고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민주당은 법적 대응을 시사한 날, 곧바로 박 의원을 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민주당은 28일 황병기 변호사를 통해 박 의원에 대한 고발장은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고발장에서 민주당은 "피고발인은 제 20대 대통령 선거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부산광역시당 선거대책위원회 기획전략본부 본부장으로서, 특히 이 후보 등을 비난하는 허위사실 게시물을 단기간에 지속적으로 제작 및 배포하고, 제 20대 대통령 선거가 임박한 시점에 아무런 소명 자료 없이 허위 사실을 공표하였는 바, 범행 동기 및 낙선 목적이 인

정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나중에 공표된 허위 사실이 사실무근으로 밝혀지더라도 이 후보의 명예가 훼손됨은 물론 대선에서 유권자의 선택을 오도하는 중대한 결과가 야기돼 대통령 선거의 신뢰성과 객관성이 심각하게 훼손되는 등의 우려가 있다"며 박 의원에 대한 즉시 소환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확진자 격리 의무 해제' 안 푼다…요양병원 대면 면회는 연장
  • 에쓰오일 울산공장서 폭발 사고…1명 사망·9명 중경상
  • [정치톡톡] "가만히 계셨다" / 당황한 이재명 / 첫 외식은 잔치국수
  • 고민정의 15분간 한동훈 때리기…"김건희 소환조사 할 건가?"
  • [단독] "백화점에서 파는 빵에 벌레"…바로 알렸는데 늑장 폐기
  • 단양 문수사 불상서 핀 우담바라(?)…승려·신도들 "상서로운 징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