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 당선인 "광화문 청사 쓰겠다"…'청와대 해체' 의지 강조

기사입력 2022-03-10 17:19 l 최종수정 2022-03-10 17: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광화문 시대’ 여나…“기존 청와대 사라진다”
文 대통령, 경호·비용 문제로 공약 이행 실패

(왼쪽부터)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청와대 전경 / 사진=연합뉴스
↑ (왼쪽부터)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청와대 전경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청와대를 해체하고 대통령실을 광화문으로 이전하는 공약을 내건 가운데 ‘광화문 시대’를 현실화 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됩니다.

윤 당선인은 오늘(10일)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철희 정무수석을 접견한 자리에서 “광화문 정부청사를 쓰겠다”라고 말했다고 이양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이 수석대변인은 청와대를 어떻게 조성할지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으며, 유 실장과 이 수석도 이에 대한 발언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당선인은 지난 1월 “대통령이 되면 기존 청와대는 사라진다”며 “조직·구조도, 일하는 방식도 전혀 다른 새로운 개념의 대통령실이 생길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조직개편안에 따르면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는 △대통령 집무실 △민관합동위원회 사무처 등이 들어설 것으로 예측됩니다. 기존 청와대 부지는 전문가 여론 등을 수렴해 열린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국민들에게 환원하겠다는 구상입니다.

아울러 대통령이 거주하는 기존 청와대 관저를 삼청동 소재 총리공관 등 다른 곳으로 이동하겠다고 했습니다. 청와대로 상징되는 이른바 ‘제왕적 대통령’의 권한을 타파하고 관련 조직을

대폭 축소하겠다는 심산입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 또한 ‘광화문 대통령’을 공약으로 내세운 바 있습니다. 그러나 경호·보안 문제 등에 부딪혀 공약 이행에 실패했습니다. 또한 광화문 근처에 영빈관 및 헬기장 등 주요시설을 마련할 공간이 부족하다는 점도 공약 백지화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여야, '직장인 밥값 지원법' 추진…연 30만 원 세부담 경감 효과
  • 우려했던 코로나 반등세 뚜렷…"예상보다 빠른 여름에 재확산 가능성 커져"
  • 전국서 '일본뇌염 모기' 발견…사망률 30% 주의해야
  • 12일부터 우회전 시 무조건 '일시정지'…어기면 벌금 6만 원
  • 김건희 '우크라룩'에 주한 우크라 대사관 "♡"로 화답
  • "2평 방서 배설물 먹여"…목줄차고 갇혀있던 유흥업소 여성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