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 정호영, 심야에 '법카' 긁고 다음날 저녁 재결제 '꼼수'

이상은 기자l기사입력 2022-04-22 09:19 l 최종수정 2022-04-22 09: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경북대병원장 재직 당시, 심야 시간 술집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한 걸로 알려져 논란인데요.
그런데 MBN 취재 결과, 정 후보자는 다음날 저녁 똑같은 곳을 찾아 전날 결제를 취소하고 다시 결제해 규정 위반 흔적을 지우려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뿐 아니라 일요일에도 법인카드로 결제하고 평일에 다시 찾아가 취소 후 재결제를 하기도 했는데요.
이상은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경북대 병원장으로 재직 중이던 지난 2019년 2월 14일 심야 시간 술집에서 법인카드를 사용했습니다.

밤 11시 42분 12만 원어치를 결제한 겁니다.

그리고 다음날 저녁 8시 22분, 똑같은 곳을 다시 찾아가 전날 사용내역을 취소하고 다시 결제합니다.

2019년 기획재정부 '각 기관 예산 및 기금운용계획 집행지침'에 따르면 기관의 법인카드는 원칙적으로 오후 11시 이후 심야시간 사용이 금지됩니다.

▶ 인터뷰(☎) : 최종윤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심야 시간에는 결제하면 안 되거든요. 드러날까 봐 다음날 가서 심야시간에 결제한 걸 취소하고 다시 재결제를 했는데 이건 확실하게 편법으로 꼼수를."

이뿐 아닙니다.

정 후보자는 2018년 10월「법인카드 사용이 금지된 일요일, 식당에서 10만 원을 결제합니다.

그리고 다음 달 평일, 같은 식당을 다시 찾아가 결제 취소 후 재결제합니다. 」

자녀의 편입 특혜와 병역 논란에 이어 본인의의혹까지 쏟아지는 가운데 정 후보자 측은 기자 회견을 열고, 병역 판정 의혹을 받는 아들의 영상자료에 대해 서울 세브란스병원에서 재판독 한 결과 문제가 없음이 입증됐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손영래 / 보건복지부 대변인
- "2015년 당시와 현재 모두 4급 판정에 해당하는 신경근을 압박하는 추간판 탈출증 진단결과를 확인하였고…. "

경찰은 시민단체가 고발한 정 후보자 자녀 대학 편입 특혜 의혹 등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MBN 뉴스 이상은입니다.

영상취재: 조영민 기자, 김지억 VJ
영상편집: 송지영
그 래 픽: 백미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외교 원칙은 국익"…사드 강경 대응에 중국 또 반발
  • 폭우에 뚜껑 열리는 맨홀…추락 방지 '안전망' 만든다
  • 위중증 다음 달 1천 명 전망…"확진 최대 33만 명"
  • '연령 맞춤형' 보이스피싱 수법에 엄마도 자식도 당했다
  • 국힘, '이준석 가처분' 소송대리인에 황정근 변호사 선임
  • 40여 년 전 도입된 F-4E…반복되는 노후 전투기 사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