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尹 경호 때문에 CCTV 돌린 것 아니냔 의혹에…시설공단 "사실무근"

기사입력 2022-05-12 09:01 l 최종수정 2022-05-12 09:36
윤 대통령 이동 시 차량 보안 때문에 CCTV 돌려놓은 것 아니냔 의혹 확산
시설공단 "단순 CCTV 고장일뿐"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의 귀경 일정으로 차량 통제 중인 올림픽대로, 교통상황을 비추지 않고 돌아가 있는 강변북로 반포대교 북단 CCTV 화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의 귀경 일정으로 차량 통제 중인 올림픽대로, 교통상황을 비추지 않고 돌아가 있는 강변북로 반포대교 북단 CCTV 화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한때 온라인에서 엉뚱한 곳을 찍고 있는 강변북로 CCTV가 서초구 자택에서 용산 관저까지 출퇴근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이동 중 보안을 지키기 위한 것 아니냐고 의심하는 글이 확산됐는데,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지난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갑자기 이상한 곳을 비추는 강변북로 CCTV'라는 제목과 함께 정체된 강변북로의 모습과 CCTV 사진이 포함된 글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글의 사진에서 강변북로 반포대교북단 CCTV는 도로가 아닌 인근 주택가를 비추고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글쓴이는 "전날 아침 강변북로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차량 진행이 정체됐는데 같은 시각 도로교통공단에서 제공하는 강변북로 CCTV가 전혀 다른 곳을 찍고 있는 것을 포착했다"면서 "윤 대통령의 출퇴근 동선을 공개하지 않기 위해 CCTV의 방향을 돌리는 연습을 한 게 아니냐는 소문이 맞나보다"라고 적었습니다.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지난 4일 퇴근 시간 무렵 올림픽대로 인근에서 차량 통제로 인한 정체가 빚어지고 있는 사진과 강변북로 CCTV 화면을 캡처한 비슷한 내용의 글이 올라왔는데, 사진 속 CCTV 역시 도로가 아닌 하늘을 비추고 있었습니다. 이 날은 윤 대통령이 강릉에서 오후 일정을 마치고 올림픽대로를 통해 귀경하던 날로 경호를 위해 차량 통제가 이뤄진 날이었기에 돌려진 CCTV가 윤 대통령의 차량 보안을 위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 겁니다.

이러한 무성한 추측들에 서울시설공단은 일부러 CCTV 화면을 돌린 것이 아니라며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공단 측 관계자는 "지난 달 말부터 CCTV 제어장치가 고장나 화면이 마음대로 돌아가서 수리를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지난 10일 취임한 윤석열 대통령은 관저로 사용할 용산구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 공사를 마칠 때까지 한 달가량 서초구 자택에서 용산까지 출퇴근할 예정입니다. 이에 경찰은 윤 대통령이 출퇴근하는 한 달동안 교통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동선과 신호

관리 등을 다변화해 유동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 차량이 서초동을 출발해 용산에 도착하는 구간 일대의 교통을 전면적으로 통제하는 대신 주요 길목마다 차량이 도착하기 전 30초 정도만 신호를 조작하겠다는 겁니다. 지난 11일 윤 대통령은 반포대교를 통해 첫 출근했지만 경호상 보안 유지를 위해 출근 경로를 다변화할 예정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