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지현 "이준석 징계해야" [김주하 AI 뉴스]

신동규 기자l기사입력 2022-05-13 10:53 l 최종수정 2022-05-13 1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주하 AI 뉴스입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성 상납과 증거인멸 의혹을 받고 있다며 이 대표를 징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위원장은 오늘(13일) 선대위 회의에서 "국민의힘도 민주당과 같은 수술을 개시해야 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성 비위 의혹이 불거진 박완주 의원을 제명 조치하고 비대위원장이 직접 사과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이 대표에 대한 징계를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고 한다"면서 "민주당은 그나마 수술 중이지만, 국민의힘은 지금도 숨기는 중"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최소한 그 정도 조치는 해야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김주하 AI 앵커가 전해 드렸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주말 중부지방 강한 비…수도권 최대 120mm 이상
  • 안철수 "北 선전매체 빼닮은 민주노총 포스터…정치운동 단체인가?"
  • 서울 쇼핑몰 주차장 침수 차량 나흘째 방치…책임소재 공방 곳곳에서 벌어질 전망
  • 시진핑, 바이든에 "전쟁할 의사 없다"…사우디 방문으로 외교전
  • 아파트서 전기스쿠터 충전하다 '펑'…주민 100여 명 대피 소동
  • 엔진 화재 알고 바다로 몰았다…F-4E 전투기 추락, 조종사 2명 탈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