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 코로나로 18만 명 격리·6명 사망…김정은 "방역 허점"

김문영 기자l기사입력 2022-05-13 19:00 l 최종수정 2022-05-13 19: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북한이 코로나 감염 공개 하루 만에 18만 명이 격리 상태이고, 6명은 사망했다고 밝히며 폭발적인 확산 상황을 가감 없이 전했습니다.
지난달 대규모 열병식 시점부터 확산됐을 가능성이 큰데, 마스크를 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방역 허점을 크게 질타하며 실태 점검에 분주한 모습입니다.
첫 소식, 김문영 기자입니다.


【 기자 】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찾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감염 상황을 보고받으며 마스크를 썼다가 또 벗었다가, 담배를 피우는 모습도 공개됐습니다.

북한은 어제(12일) 하루 기준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가 스텔스 오미크론 1명을 포함해 모두 6명, 1만 8천여 명의 발열자가 나왔으며 18만 7,800명은 격리 치료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최대 비상방역체계'를 선언하며 방역 허점을 크게 질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인터뷰 : 조선중앙TV
- "총비서 동지께서는 열병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하여 동시다발적으로 전파 확산됐다는 것은 우리가 이미 세워놓은 방역체계에도 허점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심각히 지적하시었습니다."

북한 매체는 원인을 알 수 없는 열병이 지난달 말부터 시작돼, 짧은 기간에 발열자가 35만여 명 발생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기간에 개최한 대규모 열병식에서 폭발적으로 확산했을 가능성이 커보입니다.

▶ 인터뷰(☎) : 정성장 /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
- "북한에서는 지역별 인적 이동이 상당히 고도로 통제되고 있는데, 열병식 개최 기간만은 예외적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제로 정책'이 성공하고 있다고 판단했던 것 같습니다. "

▶ 스탠딩 : 김문영 / 기자
- "북한이 코로나 발생과 관련해 구체적인 확진자 수치 등을 공개적으로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전국 단위 강력한 봉쇄에 들어갔지만, 백신이나 치료제 부족으로 당분간 확산세는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취재 : 박원용 기자·정재성 기자
영상편집 : 오광환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김문영 기자

보도국 정치부
  • - 사회부 사건팀 출입
    - 현 국회(정당팀) 출입
  • MBN 김문영 기자입니다. 세상을 따뜻하게, 더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고 싶습니다.
화제 뉴스
  • 법무부, 대통령령 개정으로 검찰 수사권 확대…검수완박 정면 대응
  • 집중호우로 경기도 내 학교 44곳에서 옹벽 붕괴, 침수 피해
  • 국힘 김성원, 수해 현장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
  • 대통령실 '반지하 참변' 홍보물에…조국 "소름 끼친다"
  • '담배꽁초 튀김' 치킨집 적반하장 태도 논란 빚더니 결국 폐업
  • '대통령실行' 박민영, '일베 표현' 사용 논란에 "동생이 작성" 선 그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