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권성동 "이준석 성상납 의혹은 '사생활'"…박지현 "수준 이하" 비판

기사입력 2022-05-14 17:35 l 최종수정 2022-05-14 1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두고 '사생활'이라는 표현을 쓴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를 "수준 이하"라고 비판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오늘(14일) 강원도 원주 이광재 강원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통해 "성 상납(을 받는 것)은 사생활이 아니라 범죄행위"라며 지적했습니다.

박완주 의원의 성 비위 의혹이 불거진 것을 두고 여권의 비난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이에 대한 당의 조치를 문제 삼아 역공에 나선 것으로 해석됩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과 관련한 징계 절차가 어떻게 진행되는지에 대한 질문에 "개인의 사생활에 관한 문제여서 전혀 모르고, 사생활 문제를 파악하는 것도 적절치 않다"고 말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이 사람(권 원내대표)이 강원도 사람이라는 것이 창피하다"라며 "이런 수준 이하의 선수들을 강원도에서 완전히 몰아내기 위해서라도 우리는 반드시 이겨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이광재 후보의 상대인 김진태 후보를 두고는 "국민의힘은 '광주 망언' 김 후보를 사퇴시키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 후보는 당초 국민의힘 강원지사 공천을 신청했다가 컷오프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이후 '북한군 침투설' 등의 문제 발언에 사과하라는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요구를 받아들여 사과했고, 이후 치러진 경선에서 승리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밤사이 비 그쳐 호우특보 모두 해제…이 시각 잠수교
  • 윤 대통령 "동포 어려움 살필 것"…김 여사 '5시간 40분' 배우자 외교
  • 뉴욕증시, 지표 부진과 경기침체 우려 속 하락…나스닥 1.33%↓
  • 6시간에 16만 원…훈련소 영외면회 재개되자 '펜션 바가지'
  • 박지현, 조 양 가족 비극에 "5년간 나라 맡은 민주당 책임 크다"
  • 지하철역에 물 차고 중고차 100여 대 침수…비닐하우스도 잠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