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권성동 "김은혜-강용석 단일화, 이준석이 방해했다는 발언 한 적 없어"

기사입력 2022-05-16 19:53 l 최종수정 2022-05-17 07: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명백한 왜곡 보도"
"부정적인 당 내 기류를 알려주었을 뿐이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 사진 = 연합뉴스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 사진 = 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자신이 '경기지사 후보 단일화가 필요한데, 이준석 대표가 방해하고 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는 일부 언론 기사와 관련해 "왜곡 보도"라고 반박했습니다.

권 원내대표는 1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기사는 저에게 단 한 차례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고, 전언과 와전에 기반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오늘 비공개 자리는 비례대표 국회의원들께서 지방선거 지원 전략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자리였다"면서 "여기서 일부 참석자가 김은혜 후보와 강용석 후보가 단일화 하면 승산이 더 높을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권서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메시지 / 사진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페이스북 캡처
↑ 권서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메시지 / 사진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저는 여기에 대해 강용석 후보를 입당 시키면 자진 사퇴할 것이라는 의견도 있으나,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의 상당수는 강 후보의 입당에 대해 부정적이라는 당내 기류를 알려주었을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권 원내대표는 "언론인 여러분들은 확실한 팩트에 기반한 취재를 해주시길 바란다"면서 "국민의힘 지도부는 윤석열 정부의 성공과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한 마음으로 뛰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중앙일보는 권 원내대표가 이날 오전 원내 지도부와 당 소속 비례대표 의원들을 불러 비공개로 면담한 자리에서 “이준석 대표가 강 후보와 김 후보 간 단일화를 반대하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고, 참석자들 중 일부도 이에 호응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