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몸 낮춘 윤재순 "'생일빵' 도중 화나서"…여야 모두 비판

우종환 기자l기사입력 2022-05-17 19:20 l 최종수정 2022-05-17 1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추경안 심사를 위한 국회 운영위가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에 대한 성토장이 됐습니다.
국회에 나온 윤 비서관은 공식 사과하면서도 성추행 의혹이 부풀려진 거라고 해명했습니다.
우종환 기자입니다.


【 기자 】
국회 운영위에 출석한 윤재순 총무비서관은 먼저 성 비위 의혹에 공식 사과했습니다.

▶ 인터뷰 : 윤재순 / 대통령실 총무비서관
- "더 잘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고요. 먼저 사과를 드리겠습니다."

하지만, 성추행 의혹은 부풀려졌다며 해명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윤재순 / 대통령실 총무비서관
- "'생일빵'이라는 걸 처음 당해봤습니다. 하얀 와이셔츠에 초콜릿 케이크가 얼굴에 뒤범벅됐습니다. 뭐 해줄까 해서 '뽀뽀해주라'라고 화가 나서…, 그래서 볼에다 하고 갔던 것이고요."

야당에서는 도덕성 결여라는 비판이 잇따랐고 여당에서도 사과 요구가 나왔습니다.

▶ 인터뷰 : 천준호 / 더불어민주당 의원
- "대통령 문고리 권력 핵심으로 꼽히는 1급 총무비서관이 성 비위자가 임명된 것도 모자라서 이걸 비호하는 상황이 벌어지는 상황이 참담합니다."

▶ 인터뷰 : 양금희 / 국민의힘 의원
- "문재인 정부 때 탁현민 비서관과 관련된 예가 있었는데요. 과거의 일이라도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충분히 이에 대한 사과가 필요하다…."

여당 의원 일부에서는 능력 중심 기조에 맞다며 옹호하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박형수 / 국민의힘 의원
- "대검에서 했던 업무와 지금 대통령 비서실에서 총무비서관 업무가 일맥상통하고 전문성이 인정된다 볼 수 있는데…."

김대기 비서실장은 검증이 부실했다는 지적을 어느 정도 받아들인다며 몸을 낮췄습니다.

▶ 인터뷰 : 김대기 / 대통령 비서실장
- "눈높이에 어긋나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거기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현합니다."

다만, 대통령실이 도덕 불감증에 빠졌다는 비판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맞섰습니다.

MBN뉴스 우종환입니다. [ugiza@mbn.co.kr]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김재헌 기자, 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밤사이 비 그쳐 호우특보 모두 해제…이 시각 잠수교
  • 윤 대통령 "동포 어려움 살필 것"…김 여사 '5시간 40분' 배우자 외교
  • 뉴욕증시, 지표 부진과 경기침체 우려 속 하락…나스닥 1.33%↓
  • 6시간에 16만 원…훈련소 영외면회 재개되자 '펜션 바가지'
  • 박지현, 조 양 가족 비극에 "5년간 나라 맡은 민주당 책임 크다"
  • "이준석에 3년 동안 20여 차례 접대"…李 "이름이나 들어보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