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靑서 열리는 열린음악회, 김건희 여사 참석 유력

기사입력 2022-05-20 08:24 l 최종수정 2022-05-20 08: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열린음악회, 1995년 5월 이후 27년만에 靑서 개최
비공식 일정으로 음악회 관람할 듯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코바나콘텐츠 사무실에 출근해 팬들이 선물한 5만원짜리 안경을 끼고 업무를 보고 있다. / 사진=SNS 갈무리
↑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코바나콘텐츠 사무실에 출근해 팬들이 선물한 5만원짜리 안경을 끼고 업무를 보고 있다. / 사진=SNS 갈무리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청와대 개방 기념으로 22일 KBS '열린 음악회'의 관람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19일 중앙일보와의 통화를 통해 "이번 주 일요일 열리는 열린 음악회에 김 여사가 관람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 개방은 윤 대통령 대선 공약으로,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 지난 10일 국민들에게 개방됐습니다.

이를 기념해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으로 22일 청와대 본관 앞 대정원에서 '열린 음악회'가 열리는데, 이곳에 김 여사가 참석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입니다. 청와대에서 KBS '열린 음악회'가 열리는 것은 1995년 5월 이후 27년 만입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김건희 여사가 윤 대통령 취임 2번째 주말을 맞아 비공식 일정으로 음악회를 관람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중"이라며 "참석을 하더라도, 최소한의 경호 인력만으로 시민들의 불편함 없이 관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주말인 14일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시장과 백화점 등에서 나들이를 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 사진=SNS 갈무리
↑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주말인 14일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시장과 백화점 등에서 나들이를 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 사진=SNS 갈무리

앞서 윤 대통령 부부는 지난 14일 취임 후 첫 주

말을 맞아 백화점과 시장 등에서 나들이를 했습니다. 김 여사측 인사는 "김 여사가 당분간은 윤 대통령을 조용하게 내조하겠다는 입장"이라며 "한미정상회담 관련 공식 행사에 참석하는 일정도 현재로썬 없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김 여사는 지난 18일 광주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도 참석하지 않고 자택에 머무른 것으로 알려집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법무부, 대통령령 개정으로 검찰 수사권 확대…검수완박 정면 대응
  • 국힘 김성원, 수해 현장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
  • 대통령실 '반지하 참변' 홍보물에…조국 "소름 끼친다"
  • [단독] 반지 훔친 10대...'불법 성착취물'까지 판매 시도
  • '담배꽁초 튀김' 치킨집 적반하장 태도 논란 빚더니 결국 폐업
  • '대통령실行' 박민영, '일베 표현' 사용 논란에 "동생이 작성" 선 그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