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미 정상, 항공우주작전본부 첫 방문…윤석열 대통령 "북 미사일 위협 공동 대응"

황재헌 기자l기사입력 2022-05-22 19:30 l 최종수정 2022-05-22 19: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미 대통령이 한반도의 공중사령탑 격인 '항공우주작전본부'를 찾아 한미의 대북 대비태세를 점검했습니다.
북 미사일 방어와 선제타격까지 할 수 있는 지휘소를 찾았다는 점에서 강력한 대북 메시지를 담고 있다는 평가입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한미 정상이 바이든 미 대통령의 마지막 방한 일정으로 오산공군기지 지하벙커에 있는 '항공우주작전본부'를 함께 찾았습니다.

이 본부는 한반도 내 모든 공군 항공기를 지휘 통제하는 곳으로 전시에는 한미 공군 사령관이 이곳에 모이는 '공중사령탑' 같은 곳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곳이 북 미사일에 대한 선제타격과 요격 및 방어를 의미하는 이른바 '3축 체계' 운용의 중심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대통령
- "고도화되는 북핵 미사일 위협에 한미가 공동으로 대응하는 핵심적인 장소이고, 한미동맹을 상징하는 곳입니다."

한미 정상이 이곳을 방문하는 건 사상 처음으로 바이든 대통령 역시 동맹의 최전선에서 한미 장병들이 공조하고 있다고 추켜세웠습니다.

▶ 인터뷰 : 바이든 / 미 대통령
- "한반도의 안정을 지켜내야 하는 이런 부분은 한반도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평화라든지 안정에 있어서도 굉장히 중요한 부분입니다."

앞서 어제 저녁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만찬에서도 바이든 대통령은 동맹을 강조하는 건배사를 하며 우애를 다졌습니다.

▶ 인터뷰 : 바이든 / 미 대통령
- "번영을 지속할 수 있기를 바라면서, 일반적으로 연합사에서 하는 말을 제가 인용하도록 하겠습니다. 함께 같이 갑시다!"

윤 대통령은 만찬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평소 좋아하는 시인 예이츠의 시구를 인용해 "나의 영광은 훌륭한 친구들이라는 시처럼 한·미가 그렇다"고 강조했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