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5년 만에 참석한 문 전 대통령 "약속 지켰다"

우종환 기자l기사입력 2022-05-23 19:20 l 최종수정 2022-05-23 1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23일) 추도식에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 5년 만에 참석해 관심을 모았습니다.
성공한 대통령이 되어 돌아오겠다던 문 전 대통령은 "약속을 지켰다"는 소회를 남겼습니다.
우종환 기자입니다.


【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가 권양숙 여사와 함께 추도식 행사장에 들어옵니다.

문 전 대통령이 소개되자 행사 참석자들은 환호로 맞이해줍니다.

- "이제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우리 곁으로 다시 돌아와 주신 문재인 전 대통령, 김정숙 여사께서 자리해주셨습니다."

취임 첫해인 2017년 5월 추도식에 참석한 지 5년 만입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당시 대통령 (지난 2017년)
-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입니다.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되어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습니다."

일찌감치 봉하마을을 찾은 문 전 대통령은 권 여사를 만난 뒤 추도식에 앞서 개관을 앞둔 노 전 대통령 기념관부터 찾았습니다.

문 전 대통령은 방명록에 "깨어 있는 시민들이 당신 뒤를 따른다"고 적었습니다.

이어진 추도식에서는 별다른 메시지 없이 자리를 지켰지만 이후 SNS에 "약속을 지켜 감회가 새롭다", "깨어 있는 강물이 되어 바다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소회를 남겼습니다.

문 전 대통령은 권 여사와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원로들과 함께 도시락 오찬을 하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
- "여러 말씀을 함께 나눴는데 공개할 만한 그런 특별한 정치적 의미가 있는 말씀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평산마을 사저 생활에 대한 소회와 지방선거를 준비하는 지도부를 격려하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고 참석자는 전했습니다.

MBN뉴스 우종환입니다. [ugiza@mbn.co.kr]

영상취재 : 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그래픽 : 임지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근혜 시계 사진 공개하겠다"...'이준석 성상납' 의혹 2차 접견조사
  • [영상] 노상주차장 "묻지 마 테러"..."안 좋은 일 있어서 술김에 그랬다"
  • 외제차 노려 41번 부딪힌 뒤 억대 보험금 챙긴 오토바이맨
  • 출근길 안동시 女 공무원, 동료가 휘두른 흉기에 '사망'
  • [영상] 7차선 도로 위 위험한 오리 가족…경찰관에 극찬, 이유는?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