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외지인 이미지에 네거티브 겹쳐"…김민석이 반박한 계양을 이재명 열세론

기사입력 2022-05-24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공동총괄선대본부장이 이재명 민주당 계양을 국회의원 후보의 열세론에 대해 "당내 자체 여론조사 결과 많이 좁혀지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김 선대본부장은 24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에서 이 지역(계양을)을 특별 지역구로 지정해서 많은 샘플로 조사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일관되게 쭉 가면 된다"고 선거 승리를 자신했다.
다만 공개된 여론조사에서 열세를 보인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두 가지 측면이 있다며 '지인의 이미지'과 '상대 당의 과도한 네거티브'를 이유로 꼽았다. 그는 "이 후보가 스스로 인정했듯이 계양 진입이 최근의 일"이라며 "정치 거물이라는 기대감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외지인이라는 느낌만 주는 것이 아니냐는 판단이 있다"고 현 상황을 분석했다. 이어 김 선대본부장은 "여기에 상대측의 과도한 네거티브가 난입했다"며 이런 요소들이 "실제와 별로 부합하지 않는 여론조사에 제기"됐다고 했다.
김 선대본부장은 이어 이 후보와 관련한 검·경의 수사와 국민의힘의 네거티브를 비판했다. 그는 "이 후보 관련된 압수수색이 과도하다"며 "근거 없는 것으로 정리된 것들이 선거가 임박하자 검찰과 경찰이 다시 나서서 조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선거 기간 정치적으로 오해될 수 있는 행위를 자제해 온 검·경의 통상적인 윤리에 비추어 볼 때 적절하지 않다"며 "협치를 강조하는 윤석열 대통령의 입장에서도 민망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후보의 계양을 출마를 '야반도주'라 비판해 온 국민의힘에 대해 "상대 당 후보(윤형선) 역시 최근에야

지역구에 전입신고한 것이 나오지 않았냐"며 "내로남덮,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덮어씌우는 행태"라고 맹공했다.
김 선대본부장은 마지막으로 이 후보의 향후 행보에 대해 "이 후보는 주로 막판 일주일 중 27~28일까지는 계양과 인천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보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부부, 기내 깜짝 등장..김건희 여사 언론에 첫 인사 [엠픽]
  • 박지현 "조중동 등 임금은 인상, 최저임금은 동결? 비열한 짓"
  • 오늘 밤과 내일 밤 폭우…"최대 300mm 이상"
  • [영상] "불렀는데 안 와"…70대 주유소 직원 무릎 꿇리고 뺨 때린 남성
  • 빌라 옥상에 텐트 치고 밤낮으로 소음…"역대급 민폐 이웃"
  • "내 집에서 내가 피우겠다는데"…흡연자가 낸 호소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