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호영 자진사퇴…국힘 "협치의 밀알" vs 민주 "거래 수단"

기사입력 2022-05-24 13:58 l 최종수정 2022-05-24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與 "여야 협치에 도움이 되기 위한 결단"
野 "늦어도 너무 늦은 결정"

지난달 17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대강당에서 자녀 관련 의혹 등에 대한 설명에 앞서 안경을 쓰고 있는 정 후보자의 모습. / 사진 = 연합뉴스
↑ 지난달 17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대강당에서 자녀 관련 의혹 등에 대한 설명에 앞서 안경을 쓰고 있는 정 후보자의 모습. / 사진 = 연합뉴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사퇴를 결정한 것에 대해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정 후보자의 사퇴에 대해 민주당과의 협치를 위한 결단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박형수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24일 논평을 통해 "윤 대통령의 부담을 덜고 여야 협치에 도움이 되기 위해 정 후보자가 자진사퇴라는 결단을 내린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번 정 후보자 사퇴로, 한덕수 총리 인준에 찬성 의견을 낸 합리적인 민주당 의원들의 운신의 폭이 넓어지기를 희망한다"며 "(민주당이)향후 여야 협치를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해줄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늦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정 후보자 같은 경우 청문회 과정에서 봤다시피 불법이나 부당한 행위가 전혀 드러나지 않았다"면서 "하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당내에서 반대 여론이 많았기 때문에 임명하면 곤란하다는 의견을 대통령실에 전달했고, 그런 과정이 언론을 통해 노출됨으로써 정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 사진 = 연합뉴스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 사진 = 연합뉴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늦어도 너무 늦은 결정"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호영 후보자의 뒤늦은 사퇴는 국민 분노를 유발하고 혼란에 빠트려 국력을 낭비하게 만들었다"면서 "만사지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신 대변인은 "국민 눈높이에 '한 점 부끄럼이 없다'며 자신만만하던 정호영 후보자, 인사청문회 내내 청문위원들에게 오만한 태도를 보였던 후보자, 일취월장"이라면서 "민주당은 정 후보자의 수많은 의혹에 대해서 ‘한 점’ 빠짐없이 제대로 수사가 이뤄지는지 계속 지켜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한덕수 총리 인준안 가결 이후 '야당이 여기까지 성의를 보여줬는데 대통령께서 정리를 안 하시겠냐'라고 전했다"면서 "국정을 이끌 장관 자리를 ‘거래’ 수단 정도로 생각하고 있었던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야반도주하듯 뒤늦게 사퇴했다"며 "진정성 없고 호들갑스러운 사퇴에 어떤 의미도 부여할 수 없으며, 사퇴로 끝날 일이 아니라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꼬집었습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사진 = 연합뉴스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사진 = 연합뉴스


한편, 정 후보자의 자진 사퇴로 '임명 강행'에 대한 여야 정면 충돌은 면했지만, 법사위원장 자리를 놓고서는 여야가 팽팽한 대립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은 정 후보자의 사퇴가 여야 협치에 한 발 더 다가갔다고 보고 민주당에 원 구성 협조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야당과 국민 여론을 살펴 정 후보자의 사퇴를 사실상 압박해온 만큼, 이제 민주당에서 협치로 화답해야 할 차례라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민주당은 법사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그냥 넘겨줄 수 없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그동안 정부·여

당을 견제하고자 야당이 법사위를 맡아야 한다는 논리를 펴 온 만큼 이 같은 원칙이 이번에도 적용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원 구성 협상을 둘러싼 여야 간 대립으로 다음 달 1일 지방선거 전까지 국회의장의 본회의 선출 절차가 마무리되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옵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밤사이 비 그쳐 호우특보 모두 해제…이 시각 잠수교
  • 윤 대통령 오늘 귀국…한미일 공조 '복원' 중국 '숙제'
  • 97세대 잇단 출사표…'어대명' 꺾고 세대교체?
  • 전기 요금 오르고 유류세 내리고…7월 달라지는 정책은?
  • 박지현, 조 양 가족 비극에 "5년간 나라 맡은 민주당 책임 크다"
  • "이준석에 3년 동안 20여 차례 접대"…李 "이름이나 들어보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