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견해차 확인만…추경 합의 하루 더 밀렸다

기사입력 2022-05-28 14:31 l 최종수정 2022-05-28 14: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를 위해 오는 28일 열릴 예정이던 국회 본회의가 결국 29일로 하루 미뤄졌습니다.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코로나 손실보상 소급적용 등 핵심 쟁점을 두고 여야가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당정은 추경안에 담긴 최대 1000만원의 손실보전금 지급이 소급 적용에 상응하는 지원이라는 입장이지만, 민주당은 8조원 규모의 코로나 손실보상 소급적용 예산을 새로 반영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전화 통화로 이를 비롯한 추경 처리 방안을 논의했으나 의견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전날 최종안을 전달했음에도 민주당이 답을 주지 않았다면서 추경안 처리가 지연되는 것은 야당의 책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는 통화에서 "안을 제시한 이상, 계속 답변을 기다리는 중"이라며 "민주당에서 긍정적인 답변이 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최종안이 윤석열 대통령이 대선 당시 공약한 손실보상 소급적용의 대안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을 내세웠습니다. 형식 면에서도 당정의 안을 무조건 수용하라는 듯한 태도가 협상을 더욱 어렵게 한다고 비판했습

니다.

특히 윤 대통령이 전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숨이 넘어가는데 오늘도 국회가 열리지 않아 안타깝다'고 한 것을 지적했습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의 요구는) 대선 때 공약을 지키라는 것인데, 국민을 아랑곳하지 않는 것처럼 입법부를 업신여기는 오만과 불신이 가득 찬 역대급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제2연평해전' 교전 사진 20년 만에 첫 공개
  • 윤 대통령, 나토서도 도어스테핑…"자유·법치 존중되는 협력 만들어야" [엠픽]
  • 원희룡 "임대차 3법 폐지…전월세 기간 3년"
  • 인양된 차 안에서 조 양 가족 시신 확인…폭락 코인 '루나'·수면제 검색
  • 김건희 "K-뷰티산업 매우 훌륭" 홍보…스페인 왕비에 "우리는 동갑"
  • [단독] 필름 속 연평해전 생생한 상황 담겨…의미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