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준석 "윤리위 출석 요청했는데 거절당했다"

기사입력 2022-06-22 12:21 l 최종수정 2022-06-22 13: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권자 과반 혁신위 필요' 링크 올리며 "옳은 방향으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오늘(22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2 경향포럼'에 참석해 있다.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오늘(22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2 경향포럼'에 참석해 있다.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오늘(22일)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의혹'을 심의할 예정입니다. 이 대표는 해당 윤리위 참석 여부와 관련해 "저는 출석 요청을 했는데 거절당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언론사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의 '윤리위로부터 출석 요구를 받았나'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안 처리가 되면 어떻게 할 것인가', '당 대표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지 않느냐', '윤리위의 징계 의지가 강한 것 아닌가' 등 관련 질문이 이어지자 그는 "아무것도 모른다"고만 답했습니다.

이 대표는 이날 인천에서 열린 지방선거 당선인 워크숍 뒤 기자들과 만나서도 "저는 (윤리위) 출석 의사를 밝혔다. 오늘 현장에 있을 것이다. 제 방에서 계속 있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윤리위는 이날 오후 7시 국회 본관에서 열리는데, 인접한 본관 내 당 대표실에 머무르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 사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이 대표는 이어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권자 과반이 국민의힘 혁신위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는 내용을 담은 여론조사 결과를 링크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그는 "혁신위를 '사조직 논란'으로 다리 한번 부러뜨리고 (여론)조사해도 필요하다고 하는 국민이 훨씬 많다"며 "옳은 방향으로 계속 가면 된다. 그들이 두려워하는 방향으로"라고 적었습니다.

이러한 그의 발언은 윤리위

징계 논의 등으로 당 안팎이 뒤숭숭한 상황임에도 혁신위 등 정당 개혁에 대한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겠다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한편 윤리위는 이날 이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과 관련된 품위유지 의무 위반 여부에 대해 심의합니다. 이 자리에는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이 참석해 구체적인 사실관계에 대해 소명할 예정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순애, 취임 34일 만에 결국 자진사퇴…"모든 게 제 불찰"
  • [속보] 동부간선도로 수락지하차도∼성수JC 전면통제
  • '공무원 감축' 기조에 반발 확산…"9급 공무원 월급통장 사망"
  • 첫 방중 박진 장관 "칩4, 특정 국가 배제 아냐…중국과 협의"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 "흠뻑쇼에 늘씬빵빵 아가씨 집결, 눈요기해라"…버스회사 문자 논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