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尹, "원전업계, '안전 중시' 버려야" 논란 해명…"비상한 각오 의미"

기사입력 2022-06-23 17:20 l 최종수정 2022-06-23 17: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안전한 방식 아닌 '비상한 각오'로 대처해달라는 주문"

윤석열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어제(22일) 경남 창원의 원전업체 방문에 동행한 정부 관료들에게 원전업계를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안전을 중시하는 관료적인 사고는 버려야 한다”고 주문한 것과 관련해 논란이 인 가운데,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오늘(23일) "비상한 각오로 대처해 달라는 주문"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어제(22일) 원전산업 협력업체 간담회에 함께 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정부 관계자들에게 “지금 여기 원전업계는 전시"라며 "‘탈원전’이란 폭탄이 터져 폐허가 된 전쟁터"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비상한 각오로 일감과 선발주를 과감하게 해달라. 그러지 않으면 원전 업계 못 살린다"며 "전시엔 안전을 중시하는 관료적인 사고는 버려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또 윤 대통령은 이에 앞서 “지금 원전 산업은 고사 직전 상태다. 물과 영양분을 조금 줘서 해결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철철 넘칠 정도로 지원을 해줘야 살까 말까 한 상황”이라고도 언급한 바 있습니다.

다만 안전이 중요시되는 원전을 두고 해서는 안 될 위험한 발언을 했다는 지적

이 잇따랐습니다.

이에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오늘(23일) 윤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과 관련해 "누구나 문맥을 보면 알 수 있듯 윤 대통령이 강조한 것은 늘 해오던 '안전한 방식'으로 일하지 말고, 비상한 각오로 대처해달라는 주문"이라며 안전을 경시하는 발언이 아님을 강조했습니다.

[정연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cky6279@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하태경, '이준석 성상납' 제기 변호사에 "강용석과 같은 팀"
  • [속보] 윤 대통령, 부실인사 지적에 "전 정권 임명 중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나"
  • "최소 90발 발사했다" 오하이오 흑인 인권 시위 나흘째 지속
  • 코로나 유행 다시 증가세…40일 만에 최다 확진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21명 삼겹살 회식이 186만 원?"...알고 보니 식당 덤터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