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준석 "윤리위 개최, 윤 대통령 의중 아닐 것"

기사입력 2022-06-23 20:54 l 최종수정 2022-06-23 2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통령이 당 내 현안 개입하면
더불어민주당의 공격 소지 될 수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 윤석열 대통령(오)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대통령실사진기자단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 윤석열 대통령(오)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자신의 성 상납 의혹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 개최에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은 담기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23일 오후 고려대학교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대학생위원회 고려대학교지부 창립총회'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리위 징계 절차에 대해 "대통령이나 대통령실의 의지는 전혀 아니"라며 "대통령은 당 내 문제에 대해 최소한의 개입만 하겠다고 천명한 적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이 대표는 "윤리위원회가 어떤 행동을 할 때 대통령이나 용산(대통령실)의 의지가 있었는지 의심하는 것이 있는데 그런 상황은 전혀 아니다"라며 "과도한 해석을 할 것은 없다"고 논란을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당 내 혼란을 잠재우기 위해 움직여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당 내 현안에 과도하게 개입하게 되면 그것대로 더불어민주당의 공격 소지가 있을 수 있다"며 "최대한 당 내 문제는 당 내 구성원들이 각자 톤 다운해서 외부 영향 없이 해결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2030 세대의 이탈을 걱정했습니다.

이 대표는 "최근 윤리위부터 시작해서 당 내 여러 문제가 부정적 방향으로 대중에 노출되는 경향성이 있다"며 "젊은 세대의 이탈은 저도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이 대표에게 징계가 내려져 2030 지지층이 이탈할 경우를 걱정하자 나온 반응입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며 배현진 최고위원과의 악수를 거부하고 있다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며 배현진 최고위원과의 악수를 거부하고 있다 / 사진 = 국회사진기자단


또 최근 당 지도부 내 갈등에 대해서는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당분간 최소화하자. 그

래서 1주일 간 소강상태인데 이런 식으로 당 내 텐션을 줄이는 방향으로 해서 당 내 문제를 해결해 보겠다"며 "처음에 일부 최고위원이 혁신위 사조직 논란을 제기했는데,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혁신위 김 빼는 지적이 꼭 필요했었나 안타깝다"고 배현진 최고위원을 겨냥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하태경, '이준석 성상납' 제기 변호사에 "강용석과 같은 팀"
  • "최소 90발 발사했다" 오하이오 흑인 인권 시위 나흘째 지속
  • 미국 모금사이트서 27년간 휴무없이 일한 버거킹 직원에 3억9천만원 모여
  • 코로나 유행 다시 증가세…40일 만에 최다 확진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21명 삼겹살 회식이 186만 원?"...알고 보니 식당 덤터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