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尹의 문재인 정부 수사…'적폐청산' 44.4% vs '정치보복' 43.8%

기사입력 2022-06-25 13:08 l 최종수정 2022-06-25 13: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재명 의혹 수사
‘정당하다’ 52.7% vs ‘보복수사’ 41.2%

(왼쪽부터) 문재인 전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 (왼쪽부터) 문재인 전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정부의 문재인 정부 수사를 놓고, 국민 여론은 ‘적폐청산’이라는 의견과 ‘정치보복’이라는 의견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40·50대 ‘정치보복’ 과반…60대 ‘적폐청산’ 56.5%

여론조사업체 미디어토마토가 윤석열 정부의 문재인 정부 수사에 대해 물었더니 응답자 44.4%가 ‘적폐청산’, 43.8%가 ‘정치보복 수사’라고 답했습니다. 두 의견 간 격차는 0.6%포인트로 오차범위 내 근소한 차이를 보였습니다. ‘잘 모르겠다’고 답한 비율은 11.8%입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46.8%는 ‘적폐청산’, 44.7%는 ‘정치보복’이라고 응답했습니다. 여성은 42.8%는 ‘정치보복’, 42%는 ‘적폐청산’이라고 답했습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와 40대, 50대에서는 ‘정치보복’으로 보는 경향이 우세했습니다. 18~29세는 ‘정치보복’ 43.6% (적폐청산 37.4%), 40대는 ‘정치보복’ 59.1% (32.6%), 50대는 ‘정치 보복’ 50.7% (41.7%)로 나타났습니다.

60대 이상은 ‘적폐청산’이라고 답한 응답자 비율이 56.5%였습니다. ‘정치보복’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9.3%에 그쳤습니다.

30대는 ‘적폐청산’과 ‘정치보복’이 각각 46.3%, 45%로 두 의견에 대해 비슷한 응답률을 기록했습니다.

국민 52.7%…“이재명 검경수사 정당하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정부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수사와 관련 국민 52.7%는 ‘정당한 수사’라고 평가했습니다. ‘정치보복 수사’라는 응답은 41.2%입니다. ‘잘 모르겠다’는 6.1%로 집계됐습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 55.1%는 ‘정당한 수사’라고 답했고, 40.9%가 ‘정치보복’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여성 50.4%는 ‘정당한 수사’, 41.5%는 ‘정치보복’이라고 답했습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0대와 30대, 60대 이상은 ‘정당한 수사’로 평가하는 비율이 높았습니다. 18~29세는 ‘정당한 수사’ 49.5% (정치보복 38.8%), 30대는 ‘정당한 수사’ 53.6% (41.9%), 60대 이상은 ‘정당한 수사' 63.2% (28.7%)로 나타났습니다.

민주당 핵심 지지층이 많은 40대에서는 ‘정치보복 수사’로 평가한 응답자가 54.3%였습니다. ‘정당한 수사’라고 응답한 비율은 43.4%입니다. 50대에서는 ‘정당한 수사’와 ‘정치보복’이 각각 47.7%, 49.7%로 두 의견이 팽팽했습니다.


한편, 이번 조사는 뉴스토마토의 의뢰로 미디어토마토가 21~22일 이틀간 전국 성인 1,06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습니다. 조사 방법은 ARS(RDD) 무선전화 방식이며, 응답률은 2.1%입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포인트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하면 됩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부, 합동조사단 꾸려 폭우 피해 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절차 밟기로
  • 의학한림원 "코로나19 백신, 자궁출혈·혈전증과의 연관성 확인됐다"
  • 윤 대통령 국정 '잘한다' 28%…2주 만에 "긍정 6%p↓·부정 11%p↑"
  • 3년 만에 '연고전'도 돌아온다…10월 28일·29일 개최
  • MZ세대 작가 로렌정·황정빈, 업비트서 NFT 작품 공개
  • 연예부장 김용호, '조국 명예훼손' 혐의로 징역 8개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