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준석 혁신위 띄운 날…'장제원 포럼'에 안철수 등 집결

우종환 기자l기사입력 2022-06-27 19:00 l 최종수정 2022-06-27 19: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민의힘에서는 이준석 대표가 띄운 혁신위원회가 첫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공교롭게 같은 날 '윤핵관'으로 불리는 장제원 의원 주도의 공부모임도 열렸는데 안철수 의원 등 여당 현역 의원 절반가량이 몰렸습니다.
우종환 기자입니다.


【 기자 】
우여곡절 끝에 국민의힘 혁신위가 모든 멤버들이 모인 가운데 첫 회의를 시작했습니다.

최재형 위원장은 당내 내홍을 의식한 듯 혁신위의 성공이 당의 성공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최재형 / 국민의힘 혁신위원장
- "당이 어려울수록 혁신에 대한 국민의 기대와 관심은 더 커질 것입니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고 했습니다."

또 공천과 관련한 논란을 두고는 "누가 당대표가 돼도 수용할 수 있는 공천룰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드러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혁신위에 대한 비판을 개혁에 대한 저항이라고 본다며 힘을 실었습니다.

▶ 인터뷰 :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MBN '프레스룸')
- "애초에 프레임 씌우기를 하거든요, 그래서 이준석 사조직이다, 혁신위가. 이유는 간단합니다. 혁신위가 하고자 하는 개혁이나 이런 방향에 대해 그걸 저항하는 것인데…."

혁신위에 앞서 오전에는 장제원 의원이 주도하는 공부모임 미래혁신포럼도 열렸습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강연에 나섰고, 안철수 의원을 포함한 국민의힘 의원 절반 가까운 50여 명이 참석해 인산인해를 이뤘습니다.

안 의원과 연대한 친윤 세력화라는 지적이 나오자 장 의원은 일축했습니다.

▶ 인터뷰 : 장제원 / 국민의힘 의원
- "다양한 콘텐츠를 가지고 의원 연구 모임을 할 거고 그런데 거기에 세력화라는 거는 너무 과장된 과한 해석 아닌가. 세력화를 위해서 내가 뭘 하고 있죠."

이 대표와 갈등설에 대해서도 "어떤 말도 한 적 없다"며 부인했습니다.

MBN뉴스 우종환입니다. [ugiza@mbn.co.kr]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 한영광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그래픽 : 임주령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윤 대통령 "국민 거스르는 정책 없어…개혁 출발은 민심 성찰"
  •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전 의원, 오늘 보석 석방
  • "총 길이 3m" 초대형 해파리, 제주·부산 해수욕장서 출몰
  • 부산서 아파트 13층서 도색 작업 중 근로자 추락사
  • 내일 전역인데 "머리카락 밀어라"…軍 명령에 누리꾼 갑론을박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