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우상호 만난 유족 "기록물 공개 안 하면 문 전 대통령 고발"

주진희 기자l기사입력 2022-06-27 19:01 l 최종수정 2022-06-27 19: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북한에서 피살된 해수부 공무원 유족이 더불어민주당을 찾아 대통령기록물 공개를 요청하며 문재인 전 대통령 고발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민주당은 "논의해 보겠다"며 즉답을 피했고, 국민의힘은 국정조사 카드를 꺼냈습니다.
주진희 기자입니다.


【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북한군에 사살된 해수부 공무원 유족측의 면담이 첫 시작부터 공개 여부를 두고 실랑이를 벌였지만 결국 성사됐습니다.

유족측은 대통령 기록물 공개를 요구했는데, 다음 달 4일까지 민주당 당론 채택, 13일까지 국회 의결이라는 기한까지 제시했습니다.

▶ 인터뷰 : 이래진 / 피살 공무원 이대준씨 형
- "저희들은 이미 약속했던 대로 민주당에서 13일까지 (국회) 의결이 되지 않으면 문 전 대통령을 바로 고발할 생각입니다."

공개를 요구한 기록물은 3개로, 사건 당시 문재인 전 대통령의 행적이 포함돼 있습니다.

'자진 월북에 방점을 두고 수사하라'고 지시한 의혹의 민정수석실 행정관 명단과 사건 당시 열린 NSC 회의록도 대상입니다.

민주당은 김병주 의원을 단장으로 한 TF 중심으로 논의해보겠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 인터뷰 :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 "TF팀에서 논의된 내용들을 중심으로 해서 상의를 해보겠습니다. 시한까지 정해서 오실 줄은 몰랐는데 대통령 고발까지 먼저 말씀하셔서 좀 당황했어요."

국민의힘은 국정조사 카드까지 꺼냈습니다.

▶ 인터뷰 : 하태경 / 국민의힘 의원
- "여야 합의로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한다면 국회 3분의2 동의가 필요한 대통령 지정기록물 공개도 가능합니다."

또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의 '도피성 미국 방문' 의혹도 제기했는데,서 전 실장 측은 "사실 규명에 협조하겠다"며 부정했습니다.

MBN뉴스 주진희입니다.[jhookiza@naver.com]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친이준석계' 국바세 "'내부총질'로 맞아 죽은사람 있나?"
  •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전 의원, 오늘 보석 석방
  • '공시생 극단 선택' 부른 임용시험 손본다..."블라인드 면접 강화"
  • 멈춘 택시에 '쿵'…교차로 뛰어든 여성에 누리꾼 "역대급 영상인데요?"
  • "흠뻑쇼에 늘씬빵빵 아가씨 집결, 눈요기해라"…버스회사 문자 논란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